• 유튜브
  • 검색

미래에셋, 美 부동산 공모펀드 국내 첫 선

  • 2016.09.19(월) 18:20

美 댈러스 프라임오피스 빌딩에 투자
일반인도 美 부동산 투자 가능 '의미'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일반인들도 손쉽게 미국 부동산에 투자할 수 있는 공모펀드를 국내 최초로 선보였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19일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에 위치한 프라임 오피스 빌딩 4개동에 투자하는 '미래에셋맵스미국부동산공모펀드'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투자대상은 작년과 올해 완공되는 신규 건물로 댈러스 지역 리차드슨(Richardson) 신도시의 씨티라인(Cityline) 복합단지에 위치한다. 이 단지는 2013년부터 생활, 업무, 여가 등 원스톱 라이프스타일 업무환경 조성을 위해 전략적으로 개발 중인 단지로 국제공항과 버스, 전철노선 및 주요 고속도로와 인접해 접근성이 뛰어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오피스 임대면적 전체를 본사로 사용하는 스테이트팜은 100여년 역사의 북미 최대 손해보험사다. 2015년 포춘 500(Fortune500) 기업 중 35위, 글로벌 500 기업 중 127위에 오른 세계적인 기업으로, 글로벌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AA' 신용 등급을 부여하고 있다.

 

특히 스테이트팜은 평균 20년 이상 장기임차하기로 계약돼 있어 안정적인 임대수익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단, 환헤지를 하지 않아 수익이 달러화에 연동되며 부동산 매각 시 매각 손익이 발생할 수 있다. 분배금은 2017년 6월말부터 반기마다 지급될 예정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맵스미국부동산공모펀드

 

펀드 모집규모는 3000억원 한도며 이날부터 28일까지 미래에셋증권, 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생명 영업점을 통해 가입 가능하다. 만기는 설정일로부터 7년 6개월이며 중도환매가 불가능한 폐쇄형 구조다. 투자자에게 환금성과 유동성을 제공하기 위해 설정 이후 90일 안에 한국거래소(KRX)에 상장된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저금리·저성장 환경에서 투자자들에게 안정적인 자산운용 상품을 제공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대체투자 분야에 진출, 현재 9조원이 넘는 대체투자 자산을 운용하고 있다.

 

지난 2004년 국내 최초 부동산 펀드를 선보인 것을 시작으로 국내 오피스빌딩 투자를 주도하는 한편 해외 부동산 투자에도 적극적인 행보를 보여왔다. 지난 2006년 중국 상하이 미래에셋타워를 시작으로 최근 미국 내 랜드마크 호텔을 성공적으로 인수하는 등 해외 우량 자산 투자 기회를 지속적으로 제공 중이며 오피스빌딩에서부터 국내외 호텔, 물류센터 등으로 투자자산을 다각화하고 있다.

 

최창훈 미래에셋자산운용 부동산부문 사장은 "이번 공모 부동산펀드 출시는 일반 투자자들도 쉽게 해외 부동산에 투자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우량자산을 발굴해 저금리 시대에 효과적인 상품을 투자자들에게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