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포토]"다 날렸다" 억울한 디스커버리펀드 피해자들

  • 2020.06.11(목) 16:59

11일 오후 서울 중구 IBK기업은행 본점 앞에서 디스커버리펀드의 투자피해자들이 판매처인 IBK기업은행을 상대로 디스커버리펀드 도입·판매 책임자의 처벌과 배상을 촉구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디스커버리펀드 피해자들이 판매처인 IBK기업은행을 상대로 책임자의 처벌과 배상을 촉구했다.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 대책위원회는 11일 오후 서울 을지로 기업은행 본점 앞에서 집회를 열고 "윤종원 행장과 기업은행 이사회가 디스커버리펀드 피해자들의 절박한 요구와 고통을 해소하는 역사적인 결정을 내려주기 바란다"라고 밝혔다.

지난해 환매가 중단된 'US핀테크글로벌채권 펀드'는 국내 운용사 디스커버리운용이 기획한 투자상품이다. 기업은행은 2017~2019년 디스커버리US핀테크글로벌채권펀드와 디스커버리US부동산선순위채권펀드를 각각 3612억원, 3180억원어치 판매했다. 기업은행이 모집한 투자금을 미국 DLI가 운용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지난해 4월 DLI가 실제 수익률과 투자자산의 실제 가치 등을 허위보고한 사실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서 적발되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DLI가 운용하는 펀드 자산이 동결되면서 국내 투자자들의 투자금도 묶이게 됐다. 글로벌채권펀드 695억원, 부동산선순위채권펀드 219억원어치의 환매가 지연되고 있는 상태다.

피해자들은 기업은행이 불완전판매를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기업은행은 내부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이번 주부터 디스커버리펀드 판매 과정 전반을 살펴보는 조사를 시작했으며, 다음 주부터는 현장 검사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11일 오후 서울 중구 IBK기업은행 본점 앞에서 디스커버리펀드의 투자피해자들이 판매처인 IBK기업은행을 상대로 디스커버리펀드 도입·판매 책임자의 처벌과 배상을 촉구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11일 오후 서울 중구 IBK기업은행 본점 앞에서 디스커버리펀드의 투자피해자들이 판매처인 IBK기업은행을 상대로 디스커버리펀드 도입·판매 책임자의 처벌과 배상을 촉구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11일 오후 서울 중구 IBK기업은행 본점 앞에서 디스커버리펀드의 투자피해자들이 판매처인 IBK기업은행을 상대로 디스커버리펀드 도입·판매 책임자의 처벌과 배상을 촉구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11일 오후 서울 중구 IBK기업은행 본점 앞에서 디스커버리펀드의 투자피해자들이 판매처인 IBK기업은행을 상대로 디스커버리펀드 도입·판매 책임자의 처벌과 배상을 촉구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11일 오후 서울 중구 IBK기업은행 본점 앞에서 디스커버리펀드의 투자피해자들이 판매처인 IBK기업은행을 상대로 디스커버리펀드 도입·판매 책임자의 처벌과 배상을 촉구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11일 오후 서울 중구 IBK기업은행 본점 앞에서 디스커버리펀드의 투자피해자들이 판매처인 IBK기업은행을 상대로 디스커버리펀드 도입·판매 책임자의 처벌과 배상을 촉구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꼭 필요한 경제정보만 모았습니다[비즈니스워치 네이버 포스트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