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늦은 밤 SK안심택시라면 걱정 끝"

  • 2014.11.09(일) 09:00

SK택시 안심서비스, 서울시 全개인택시로 확대
NFC 태깅시 차번호·위치·도착예정시간 지인에 전달

 

SK플래닛은 택시 탑승자의 안전한 귀가를 돕는 'SK 택시 안심서비스'를 서울시 전체 개인택시에 확대 적용했다.

 

SK 택시 안심서비스란 SK플래닛이 지난 2월 출시한 알리미-C 택시 안심귀가 서비스의 새로운 이름이다. 택시 내 부착되어 있는 NFC 태그에 스마트폰을 갖다 대면 택시운행정보가 지인에게 메시지로 전송되는 형태의 창조형 사회공헌 서비스다.

 

이번 SK 택시 안심서비스의 서울개인택시조합 4만9400여대 차량 확대 적용으로, 기존 설치 완료된 나비콜 회원 서울시 법인택시 차량 6600여대를 포함 총 5만6000여대의 차량에서 서비스된다. 이는 서울시에서 운행되는 전체 택시 중 약 77% 비중이다.

 

사용자는 NFC기능이 탑재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태깅으로 별도의 앱 설치 없이 차량번호, 차종, 현재시간, 현재위치, 도착 예정시간 등의 정보를 SMS 또는 카카오톡 메시지로 지인에게 전송할 수 있다.

 

SK플래닛 이해열 LBS사업부장은 "SK 택시 안심서비스의 서울개인택시 확대로 ICT기술을 기반으로 국민생활의 편의성을 높이는 창조경제의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며 "서울시 불편신고 및 통역 서비스 안내까지 더해져 보다 많은 택시 이용객들의 종합적인 편의를 증진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