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R등급 '카이저'…넥슨 모바일 라인업 구축

  • 2018.05.16(수) 13:37

신작 모바일 MMORPG 내달 출시
일대일 거래로 부·권력 추구 재미

 

넥슨이 신작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카이저'를 다음 달 7일 출시한다. 이용자간에 아이템을 자유롭게 사고 팔 수 있는 일대일 거래를 도입해 게임 안에서 자유시장경제를 구현하고 성인 이용자를 위한 차별화된 재미를 살린다는 계획이다.

 

넥슨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어 이 같은 서비스계획을 밝혔다.

 

'카이저'는 부를 축적하고 이를 통해 권력을 행사하는 방식이다. 게임 내에서 부, 즉 아이템을 획득해 이용자간에 자유롭게 사고 팔 수 있는 일대일 거래를 도입했다. 일대일 거래를 통해 고성능 아이템을 많이 확보한 높은 레벨의 이용자나 길드가 주도권을 쥘 수 있도록 했다.

 

일대일 거래로 부와 권력의 논리에 충실한 자유시장경제 세계관을 구축해 성인 이용자를 위한 차별화된 재미를 선보인다는 구상이다. 일대일 거래를 도입하면서 청소년 이용 불가 등급을 받기도 했다.

 

성인게임으로서 재미를 강조하면서 'R클래스의 차이를 만들다'라는 캐치 프레이즈를 소개하기도 했다. R이란 부(Rich), 명예(Respect), 권력(Raise) 등 '카이저'의 핵심 가치와 해외에서 18세 이상 이용가를 뜻하는 R등급을 의미한다.

 

개발사인 패스파인더에이트 서현승 대표는 이날 쇼케이스에서 "카이저는 성인게임인 만큼 청소년까지 이용 가능한 게임과 달리 부와 권력을 마음껏 지향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 대표는 "넥슨은 '다크어벤저3', '액스(AxE)', '야생의 땅: 듀랑고' 등 다양한 모바일 MMORPG 라인업을 갖췄지만 하드코어 장르가 빠져 있다"면서 "성인게임의 재미를 극대화한 '카이저'가 넥슨 모바일 MMORPG의 빈 자리를 채울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카이저는 게임 내 활동공간인 필드를 여러 곳으로 구분하지 않고 하나로 연결한 오픈필드 방식도 적용했다. 오픈필드를 통해 보다 광활한 공간에서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필드 내 거점지역인 장원을 차지하기 위해 길드 간에 대결하는 '장원 쟁탈전'도 특징이다.

 

풀 3D 그래픽으로 서비스해 보는 즐거움도 더했다. 오는 18일 출시되는 LG전자 전략 스마트폰인 G7 씽큐(ThinQ)에 '카이저'를 탑재해 이 같은 재미를 살릴 수 있도록 했다. 디스플레이 성능을 높인 G7 씽큐를 통해 카이저의 고화질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다.

 

이 같은 서비스를 하기 위해 온라인게임 '리니지2' 개발로 유명한 채기병 PD와 70여 명의 인력이 지난 3년간 '카이저' 제작에 투입됐다. 모바일 MMORPG 전문 개발사인 패스파인더에이트가 2015년 설립 이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게임인 만큼 역량을 집중했다는 설명이다.

 

카이저는 이용자들의 관심을 모으면서 지난 달 19일 사전 등록을 시작해 현재까지 예약자 100만명을 확보하기도 했다.

 

카이저는 웹사이트(http://kaiser.nexon.com)를 통해 출시 전까지 예약을 받은 후 다음 달 4일 시범 서비스를 거쳐 7일 정식으로 출시한다. 국내 구글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동시 출시한 후 추후 글로벌 서비스도 검토할 계획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