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SK텔레콤, 블록체인 활용 모바일신분증 시대 연다

  • 2019.03.03(일) 12:00

과기정통부, 블록체인 민간주도 국민 프로젝트 추진
현대오토에버 중고차 플랫폼·이포넷 기부 플랫폼도

SK텔레콤의 모바일 신분증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주관하고 있는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신분증 서비스가 확산될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의 초기시장 창출을 위해 올해 처음으로 민간주도 국민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과기정통부의 블록체인 발전전략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민간주도 국민프로젝트는 민간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실생활에서 이용 가능한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과 조기 상용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과기정통부는 작년 12월6일부터 올해 1월31일까지 자유공모를 실시했으며 제조, 통신, 금융 등 분야별 대표기업과 블록체인 관련 벤처․스타트업 등으로 구성된 24개 컨소시엄(80개 기업)이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안했다.

이에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를 통해 실현가능성, 블록체인 적용에 따른 개선 정도 등을 면밀히 평가해 3개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선정된 컨소시엄은 기술협상을 거쳐 3월 중순 협약 체결을 거쳐 총 87억원(정부 45억원 + 민간 42억원) 규모의 프로젝트가 시작될 예정이다.

이번에 선정된 민간주도 프로젝트 중 하나는 SK텔레콤이 주관하는 '블록체인 ID·인증 네트워크 기반 금융, 통신, 교육 분야 서비스 개발'이다.

최근 인터넷 기업의 중앙화된 ID 관리체계로 인한 개인정보 유출이나 남용 사례가 발생하고 공인인증 폐지로 인해 새로운 인증 수단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실제로 온라인 상에서 회원 가입이나 온라인 구매 등을 위해 생년월일, 전화번호 등의 개인정보를 공개해야 하고 오프라인 상에서 신분증을 제시하는 경우에는 모든 정보가 노출된다. 이후 공유∙노출된 데이터는 개인이 통제할 수 없다.

하지만 블록체인을 본인 확인에 활용하게 되면 개인정보를 노출할 필요 없이 사용자가 직접 관리, 필요한 모든 곳에서 간편하면서도 안전한 방식으로 신원을 확인·인증받을 수 있다.

또 블록체인 기반 신분증 이용이 활성화되면 신분증이 필요한 다양한 분야를 혁신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각종 티켓 예매, 온라인 공동구매 등 민간 분야뿐 아니라 운전면허증, 정부 발급 신분증, 여권 등으로 확대할 수도 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올해는 ID·인증 기반 금융(스타트업 투자)·통신(모바일 신분증), 교육(대학·협단체 제증명)분야 서비스를 개시하고 3개 대학 제증명 발행을 파일럿으로 시행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현대오토에버가 주관하는 '블록체인 기반 중고차 서비스 플랫폼 개발'과 이포넷이 주관하는 '탈중앙화 기부 플랫폼'도 선정됐다.

중고차 서비스 플랫폼은 중고차 매입부터 판매에 이르기까지 각 단계별 주요 이력데이터(거래정보, 상태평가, 이력정보 등)를 블록체인에 기록해 중고차의 운행기록, 사고이력의 위변조 등을 원천 차단한다. 올해에는 온라인 거래중계 플랫폼을 구축해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탈중앙화 기부 플랫폼은 저장된 데이터의 위변조가 어려운 속성을 가진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기부금 모금, 집행, 결과 등의 데이터를 분산·저장하고 투명하게 공개하는 기부 플랫폼을 구현한다. 올해 말부터 어린이재단이 이 기부 플랫폼을 활용해 기부 캠페인을 시범 실시할 예정이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우리나라 블록체인 기술과 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민간이 주도하는 블록체인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 급선무다"면서 "정부는 기술, 인력, 기업이 함께 성장하는 선순환 체계를 만들기 위해 정책적 지원을 통한 마중물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