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미술관이 된 지하철역사" U+ 5G 갤러리 개관

  • 2019.09.03(화) 14:58

LGU+, 6호선 공덕역에 AR기술 도입 갤러리 오픈
구글과 협력…"LG유플러스 고객 아니어도 가능"

5G시대, 지하철 공덕역이 LG유플러스를 만나 갤러리로 변신했다. 일반적인 갤러리가 아니다. AR(증강현실)을 더한 갤러리다. LG유플러스가 지난 2일 6호선 공덕역에 오픈한 'U+5G 갤러리'를 직접 찾았다.

지하철 계단 위에 붙어 있는 U+5G갤러리 홍보 문구. 여기뿐만 아니라 공덕역사 내 곳곳에서 광고 문구를 찾을 수 있었다. [사진=백유진 기자]

먼저 공덕역 지하철 탑승구로 내려가면 '예술에 U+5G를 더하다展'이라는 문구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전시 공간은 총 ▲플랫폼 갤러리 ▲열차 갤러리 ▲환승 계단 갤러리 ▲팝업 갤러리 4가지다.

U+5G 갤러리가 된 지하철 공덕역 6호선 플랫폼. 왼편 스크린도어와 오른쪽 기둥 모두 예술작품이 가득했다. [사진=백유진 기자]

탑승구에는 지하철을 기다리며 즐길 수 있는 '플랫폼 갤러리'가 있다. 기둥에는 손선경 작가의 라인 드로잉 작품이 래핑돼 있고, 스크린도어에는 신제현 작가가 무용수들과 협업한 다원예술인 '리슨 투 더 댄스'(봉화산 방면)와 구족화가 및 서울문화재단 소속 작가들의 회화 작품(응암 방면)을 전시했다.

임경식 작가의 <꿈을 꾸다>. 임경식 작가는 입으로 그림을 그리는 구족화가다. 자유롭게 허공을 유영하는 금붕어는 그가 그림에서 얻은 위안과 용기를 전달하는 모티브다. 구글 렌즈 앱을 작품에 비추면 그림 속 금붕어가 여유있게 유영한다. [사진=백유진 기자]
신제현 작가의 <리슨 투 더 댄스>. 무용수가 조선시대 궁중향악정재의 하나인 춘앵전의 무보를 듣고 현대적으로 반응한다. U+AR앱을 이용하면 무용수들의 아름다운 몸짓을 360도로 감상할 수 있다. [사진=백유진 기자]

전시된 작품을 LG유플러스의 5G 서비스 앱인 'U+AR'로 비추면, 스마트폰 화면 상에서 작품이 움직인다. 정지된 발레리나의 그림을 비추면 U+AR에서 발레리나가 움직이며 공연을 펼치는 식이다. 재탄생한 작품을 자유롭게 확대하고 돌려가며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다.

LG유플러스 5G 고객이 아니라면 '구글 렌즈' 앱을 설치해야 한다. 아이폰의 경우 구글 렌즈 앱이 아닌 구글 앱을 설치해 검색창 옆 렌즈 모양을 클릭해 사용해야 한다.

LG유플러스는 이번 U+5G 갤러리의 작품들을 LG유플러스 고객만이 아닌 타사 고객까지 즐길 수 있도록 구글과 협력했다. 구글 렌즈의 국내 유일 플랫폼 파트너사다.

박정 작가의 <또 다른 시선>. 운동선수로 생활하던 중 불의의 사고로 전신마비 장애를 가지게 된 작가는 인물의 고통과 슬픔, 기쁜과 행복의 감정을 몸짓과 눈빛에 담아낸다. U+AR앱에서는 작품 밖에서도 대상이 움직이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백유진 기자]
구글 렌즈를 사용해 박정 작가의 작품을 인식해봤다. 대상이 프레임 밖으로 나왔던 U+AR 앱과 달리 구글 렌즈에서는 프레임 내에서만 움직였다. [사진=백유진 기자]

U+AR 앱으로는 3D로 좀 더 입체감 있는 영상을 볼 수 있다면, 구글 렌즈는 2D를 베이스로 하기 때문에 작품 프레임 내에서만 움직이는 이미지를 볼 수 있다. 또 구글 렌즈는 U+5G 갤러리의 33개 작품에만 적용돼 있다. 다원예술 작품은 구글 렌즈를 통해 볼 수 없었다.

운이 좋다면 하루 두 번 운행되는 지하철에 조성된 '열차 갤러리'를 만날 수도 있다. 서울교통공사에서도 처음 시도한 사례다. 열차 갤러리는 1편(8량) 전체에 윤병운 작가의 회화 특별전 등이 꾸며져 있다. 공덕역뿐만 아니라 다른 역을 이용하는 많은 고객들이 갤러리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구성됐다.

공덕역사 내 이동하는 에스컬레이터 공간에 설치된 갤러리. 정면에 보이는 사진은 권오철 작가의 <독도 2013>. 사진을 이어 붙여 영상으로 만드는 타임랩스 기법을 활용해 밤하늘의 신비를 담아냈다. [사진=백유진 기자]

공덕역은 5호선, 6호선, 공항철도, 경의중앙선이 위치한 만큼 이동하는 공간 곳곳에도 갤러리가 조성돼 있었다. 5호선, 6호선 환승 계단에서는 유명 사진 작가인 권오철 작가의 사진과 강선미 작가의 흑백 라인 드로잉 작품을 만나볼 수 있었다.

6호선 공덕역을 빠져나와 핑크색 바닥길을 따라가다보면 만날 수 있는 팝업 갤러리. [사진=백유진 기자]

6호선 공덕역 응암방면 승강장에서 통하는 환승 경로에는 팝업 갤러리가 설치돼 있다. 화사한 색의 지하철 열차 모양을 본 딴 갤러리가 환승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듯 했다.

LG유플러스 PS부문 황현식 부사장은 "시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지하철과 같은 일상 공간에서 문화예술을 5G기술과 접목해 즐기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자 6개월을 준비했다"며 "지하철이 갤러리가 되고 고객들은 5G로 문화예술 작품을 감상하며 탑승객이 아닌 관람객이 되는 특별한 시간을 보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공덕역사 내 이동하는 에스컬레이터 공간에 설치된 갤러리. 강선미 작가의 <보는 것이 믿는 것>. Seeing is believing이라는 문구가 벽면을 가득 채우고 있다. [사진=백유진 기자]

LG유플러스는 이번 프로젝트를 지난 3월부터 약 6개월 동안 진행했다. 서울교통공사와의 공공 프로젝트인 만큼 작품 선정부터 신중을 기했다는 설명이다.

LG유플러스 장준영 브랜드커뮤니케이션담당은 "공공 프로젝트로 진행되는 부분이다보니 작품 선정에 있어서도 공공성과 객관성이 중요하다고 판단, 전문 큐레이터와 문화예술철도 총감독의 자문을 받았다"고 부연했다.

지난 2일 공덕역 U+5G 갤러리에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오른쪽)과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이 증강현실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특히 이번 프로젝트는 5G 기술이 바꾸는 일상을 고객들이 자연스럽게 체험할 수 있는 프로젝트를 꾸준히 진행해 온 LG유플러스와, 지하철 공간을 단순 교통수단 이상의 문화 소통 공간으로 만들고자 하는 서울교통공사의 목표가 맞물려 성사됐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LG유플러스와의 협업을 통해 하루 약 5만 명이 이용하는 공덕역을 첨단 기술이 적용된 예술 갤러리로 꾸밀 수 있었다"며 "서울 지하철에서 누구나 멋진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타 기관과의 협업을 확대해 앞으로도 '문화예술철도' 조성 사업에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U+5G 갤러리는 2020년 2월까지 약 6개월간 공덕역 역사를 이용하는 모든 시민들에게 공개된다. 갤러리 이용 방법은 유튜브를 통해 확인 가능하며, 전시 작품들도 인스타그램 디지털 갤러리에서도 볼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고객들이 5G 기술을 일상 속에서도 쉽게 접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젝트를 꾸준히 진행할 계획이다. 좋아하는 스포츠 스타와 만나고, 아이들이 실내서도 동물과 노는 등 다채로운 경험이 가능해질 예정이다.

지난 2일 공덕역에서 열린 오픈식에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LG유플러스만의 5G기술과 문화예술이 만나 세계최초 U+5G 갤러리를 구축했다"며 "시민들이 색다른 경험을 통해 작은 일상의 변화를 느낄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