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어닝 19·2Q]LG유플러스 "5G 속도 낸다"

  • 2019.08.09(금) 16:50

2분기 영업익 1486억원…전년비 30% ↓
'5G 투자 효과' ARPU 증가 등 성장세 확인

LG유플러스는 5G 투자로 인해 영업이익은 줄었지만 가입자당 매출(ARPU) 증가로 향후 수익성 개선을 기대했다.

LG유플러스는 2분기 영업이익이 148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9.6% 감소했다고 9일 발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3조1996억원으로 전년 대비 7.3% 증가했으나 당기순이익은 985억원으로 28.1% 감소했다. 

무선수익: ARPU 턴어라운드

매출 중 무선수익은 지난해 대비 2.4% 늘어난 1조3741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총 순증 가입자가 전년 동기 대비 10.7% 증가한 29만6000명을 기록했으며, 5G 가입자는 6월말 기준 38만7000명으로 시장점유율 29%에 달했다. 

특히 2분기 ARPU는 3만1164원으로 전분기 대비 0.4% 높아져 8분기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이혁주 LG유플러스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실적발표 컨퍼런스 콜을 통해 "5G 가입자는 월 평균 데이터를 31GB를 쓰고 있다"면서 "이는 LTE 가입자보다 약 3배 높은 수치"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고(高)가 가입자 유치 비율이 증가하고 있으며 연내 전체 무선(MNO)가입자 중 5G 가입자는 10%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올해 4분기에는 ARPU가 전년 이상 수준으로 회복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LG유플러스 무선실적

유선수익: 스마트홈 수익 증가

유선수익은 스마트홈 사업의 성장세 영향으로 9969억원을 달성해 전년 대비 1.5% 확대됐다.

IPTV와 초고속 인터넷 가입자 증가로 스마트홈 수익은 지난해 대비 13.7% 증가한 5057억원을 기록했다. IPTV 가입자는 전년 동기보다 11.9% 늘어난 424만1000명으로, 초고속인터넷 가입자는 7.5% 늘어난 417만명으로 집계됐다.

U+tv 아이들나라 U+TV 브라보라이프 등 IPTV 특화서비스 인기와 넷플릭스 콘텐츠 독점 제공에 따른 영향이 계속되면서 스마트홈 사업 성과를 견인했다.

기업 수익은 지난해 보다 8.6% 감소한 4912억원으로 집계됐다. e-Biz와 전화사업 등이 부진했으나 IDC(인터넷데이터센터) 사업의 수익 성장으로 매출 감소폭을 줄였다. 

5G로 영업비용은 증가

2분기 영업이익은 마케팅 비용과 5G 투자에 대한 감가상각비 등의 영향으로 1486억원을 기록했다.

마케팅비용은 5648억원을 집행, 지난해보다 11.2% 증가했다. 개인 고객 대상 5G 서비스 시작으로 광고선전비와 5G 단말의 판매 규모가 증가한 영향이다. 

설비투자(CAPEX)는 5G 네트워크 투자가 본격화되면서 지난해보다 181% 증가한 7300억원이 지출됐다. 

향후 5G·스마트홈 성장 기대

LG유플러스는 하반기에도 5G 시장을 선도해 무선 성장을 이어나가고 스마트홈 부문의 수익 성장세도 지속해 나갈 전략이다.

무선 서비스는 세대별 요금제를 출시하고 U+5G 서비스와 콘텐츠를 강화한다. U+프로야구에 AR 입체 중계 서비스를 도입하고 클라우드 게임 및 VR 서비스도 시작한다. 85개시 동지역과 인빌딩, 지하철, KTX 등에도 5G 커버리지 확대를 가속화할 계획이다.

스마트홈 서비스는 넷플릭스 콘텐츠 확대와 U+tv 아이들나라 3.0 등 서비스 경쟁력을 높이고, IoT 역시 개방형 AI 플랫폼, 구글 어시스턴트 연동 확대로 고객 서비스 편의성과 범용성을 높여나간다. 기업 서비스는 스마트스테이션, 자율주행 등 교통사업 분야와 스마트 팩토리, 산업 IoT 등의 분야에서 5G 비즈니스 모델을 구체화하고 차세대 성장동력을 확보해 나갈 예정이다.

이 CFO는 "하반기에는 단말 라인업 확대, LG유플러스만의 네트워크 운영기술과 솔루션, 글로벌 기업과의 제휴를 바탕으로 프리미엄 서비스 및 콘텐츠를 선보여 서비스 중심으로 5G 시장의 차별화된 성장을 주도하겠다"면서 "5G 보급 확대와 안정적인 스마트홈 사업 성장으로, 올해 연간 2% 매출 증가는 무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