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설연휴 영상통화 무료…5G 2년간 25조원 투자

  • 2021.02.09(화) 17:55

과기부장관과 통신3사 CEO 간담회 열려
알뜰폰도 적용, 디지털 취약 계층 지원

설 연휴 기간인 오는 11일부터 14일까지 나흘간 영상통화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통신비 연체자라도 설 명절이 포함된 이달과 다음달까지 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조치가 마련된다 .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9일 오후 세종특별자치시 세종파이낸스센터 과기정통부 영상회의실에서 박정호 SK텔레콤 대표, 구현모 KT 대표,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와 영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해 간담회를 하고 있다.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구현모 KT 대표,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 박정호 SK텔레콤 대표.

9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 장관과 박정호 SK텔레콤 대표, 구현모 KT 대표,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는 온라인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논의했다.

통신3사는 설 연휴 기간인 오는 11일~14일 동안 영상통화를 전국민에 무료로 제공키로 했다. 영상통화가 가능한 스마트폰 사용자라면 누구나 이용 가능하다. 통신3사는 물론 알뜰폰 이용자도 적용 대상이다. 다만 선불폰은 기술적 문제로 제외된다.

설 명절이 포함된 이달과 다음달에 이동전화 요금 연체자라도 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휴대폰 사용중단을 일시 유예키로 했다. 연체자가 신청할 경우 미납 요금에 대해 분할 납부 안내도 함께 진행한다.

코로나19로 생업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 데이터 제공도 확대한다. 통신3사의 소상공인 전용 상품을 이용하고 있는 소상공인들이 신청만 하면 이동전화 데이터를 월 50기가바이트(GB)씩 2달 간 100GB를 추가로 제공받는다.

코로나19로 고객이 감소한 숙박업, PC방 등에 적용되던 통신서비스 일시정지 서비스 기간을 기존 3개월에서 6개월까지 연장한다.

코로나19로 교육 격차가 발생하고 있는 저소득층 학생 지원책도 나온다. 저소득층 초·중·고생 누구나 신청만 하면 스마트폰으로 EBS 등의 교육 콘텐츠를 데이터 사용량 부담 없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부가서비스를 연중 지원한다.

5G에서는 시·청각 장애인 등을 돕고자 영상 통화량을 일반 요금제보다 2배(600분) 확대한 장애인 요금제가 출시된다. 고령층 대상으로는 '실버 안심 서비스' 출시 및 '어르신 전용 상담센터' 개소를 통해 통신이용 편의를 제고한다. 

통신3사는 5G 상용화 3년차를 맞아 유·무선 5G 인프라 전국 조기 구축에 힘을 쏟는다. 특히 내년까지 총 25조원을 투자해 85개시 주요 행정동, 교통망, 대규모마트·대학·의료기관 등 다중이용시설, 대규모 주거 지역 등 국민 일상 영역 전반에 5G를 집중 구축한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정부와 통신사가 협력의 구심점이 되어 우직한 소처럼 한발 한발 도전과 혁신의 방향으로 나아간다면, 신축년을 5G 융합생태계 구축과 새로운 도약의 원년으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