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SK㈜ C&C-카카오 책임 공방, 어디까지 갈까

  • 2022.10.18(화) 17:56

SK㈜ C&C "전원 차단 사전에 전달"
카카오 "통보 시 이미 전력은 차단"

SK㈜ C&C 데이터센터 화재로 카카오 서비스 장애가 발생하면서, SK㈜ C&C와 카카오간 책임 소재를 두고 자칫 법정 공방까지 예상된다. 카카오는 배상과 관련해 SK㈜ C&C와 논의하겠다는 입장이지만, SK측은 이번 사태를 '불의의 사고'라고 표현하면서 미묘한 온도차를 보이고 있어서다.

특히 서비스 장애 문제를 키운 '전력 차단'을 두곤 입장차가 크다. 화재 직후 카카오 측에 연락을 취했다는 SK㈜ C&C와 달리, 카카오는 전력을 차단하겠다는 통보를 받을 당시 이미 전원이 내려가있었다는 입장이다. 

배상 청구 의지 보인 카카오

업계에 따르면 지난 15일 경기도 판교에 위치한 SK㈜ C&C 데이터센터에서 발생한 화재로 카카오 측이 입은 피해는 약 200억원대에 달할 것으로 전해진다. 카카오의 카카오톡,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페이, 다음 등 주요 서비스가 정상적으로 작동되지 않았다.

추후 카카오가 이용자들에게 손해배상할 금액 등을 감안하면 카카오의 손실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는 공시를 통해 "카카오와 카카오 공동체는 원인 규명, 단계적인 복구, 재발방지대책 마련 및 실행, 이해관계자를 위한 보상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카카오와 주요 종속회사의 매출 등 재무적인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판단되며, 우선 서비스 정상화 이후 카카오와 주요 종속회사 손실에 대한 손해 배상 논의를 SK㈜ C&C 측과 진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러자 카카오가 이용자들에게 보상을 마치고 나서 배상을 청구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배상금은 SK㈜ C&C와 카카오가 데이터센터 이용을 위해 맺은 서비스수준협약에 따라 정해진다. 하지만 피해 규모 산정과 책임소재가 명확하지 않아 앞으로 구체적인 배상금 규모를 두고 카카오와 SK㈜ C&C간 공방이 예상된다.

SK㈜ C&C의 지주사 SK가 공시를 통해 판교 데이터센터가 안전 규정에 따라 운영돼왔지만 불의의 사고로 이번 문제가 발생했다고 설명하며 갈등이 본격화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책임 소재를 두고 온도차를 보인다는 분석이다.

SK는 공시를 통해 "금번 화재로 인한 SK 주식회사의 매출 등 재무적인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판단된다"며 "판교 데이터 센터는 관련 법의 안전 규정에 따라 검사를 정기적으로 수행해 왔으나, 이번같은 불의의 사고가 발생한 만큼 보완 사항을 면밀히 확인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조치를 실행하여 안전 관리를 강화하고 서비스 수준을 더욱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공급 차단은 합의 있었나

현재 양사의 쟁점은 화재에 더해 피해 규모를 키운 전력 차단 과정에서 충분한 소통이 이뤄졌냐는 것이다. 당시 소방당국은 화재 진압을 위해 물을 사용했는데, 누전 사고를 위해 전력을 차단해야 한다고 데이터센터 측에 요청했다. 문제는 사전에 전력을 차단했다고 알렸다는 SK㈜ C&C의 설명과 달리 카카오는 '통보를 받기 전에 전력이 이미 내려가 있었다'고 주장하며 의견이 엇갈리는 것이다.

SK㈜ C&C 측은 "처음 화재가 났을 때 한 시간 정도 물이 아닌 가스로 진화 작업을 했고, 진화 작업이 여의치 않자 소방당국에서 물을 사용해야 하고, 누전과 감전 위험이 있어 전력을 차단해야 한다고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력 차단 시 전원공급이 안되기 때문에 카카오를 비롯한 입주사에 알렸고, 소방 당국에서도 직접 현재 상황과 전원을 차단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설명했다"며 "화재가 발생했을 때부터 카카오 상주 직원이 있었고, 물을 사용 할 때 등 여러 차례 카카오 측에 알렸다"고 덧붙였다.

반면 카카오 측은 "화재 당시 전력을 차단하겠다고 통보가 왔다"며 "통보를 받기 전에 이미 저희 전력은 차단된 상태였고, 이로 발생한 문제가 지금까지 복구가 안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