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유영상 SKT 대표 "AI컴퍼니 도약…기업가치 40조 목표"

  • 2022.11.07(월) 16:05

취임 1주년 맞아 구성원 대상 비전 밝혀
AI 전면에 내세워, 브랜드 디자인 리뉴얼

유영상 SK텔레콤 대표가 취임 1주년을 맞아 '기술과 서비스로 고객을 이롭게 하는 인공지능(AI) 컴퍼니'라는 비전을 내놓았다.

인공지능 기술을 통신, 미디어를 비롯 기업용 서비스 등 모든 사업 분야에 접목하고 고객과의 관계를 밀접하게 다지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오는 2026년까지 회사 기업가치를 지금의 11조원에서 40조원대로 끌어올리기로 하고 회사 브랜드도 새로 단장했다.  

유영상 SK텔레콤 대표이사 사장/사진=SK텔레콤.

유 대표는 7일 전체 구성원 대상 행사인 '타운홀 미팅'을 열고 이 같은 비전을 밝혔다.

이 자리에서 유 대표는 "본업인 통신을 기반으로 하는 연결 기술에 AI를 더하는 SK텔레콤만의 차별화된 AI 컴퍼니로 도약할 것"이라며 "기존 자기주도 일문화를 유지하며 더 효율적으로 소통하고 협업하겠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은 지금의 5대 사업군을 3대 추진 전략으로 혁신할 계획이다. 회사는 지난해 고객 기술 서비스의 3대 키워드를 기반으로 전체 사업을 5대 사업부인 유무선 통신·미디어·커넥트 인텔리전스·엔터프라이즈·AIVERSE(AI+Universe)로 개편한 바 있다.

올해에는 이보다 한발 나가 핵심 사업을 AI로 재정의하고, AI 서비스로 고객 관계를 혁신하며, AI와 디지털전환(DT)을 필요로 하는 기업을 찾아 투자 또는 인수한다는 3대 방법론을 제시했다. 

SK텔레콤은 이 같은 전략을 기반으로 오는 2026년까지 회사의 기업가치를 40조원 이상으로 키운다는 계획이다. 현 시가총액이 11조원대인 것을 감안하면 앞으로 4년안에 기업가치를 4배가량 끌어올린다는 것이다. 

SK텔레콤이 7일 공개한 T(SK텔레콤)와 B(SK브로드밴드)의 리뉴얼 브랜드 /이미지 =SK텔레콤.

SK텔레콤은 AI 컴퍼니로의 도약을 위해 브랜드를 리뉴얼하기도 했다. SK텔레콤과 주력 계열사인 SK브로드밴드의 새로운 브랜드 이미지는 'OPEN'을 모티브로 미래를 향해 열려 있는 문을 형상화했다. 

SK텔레콤은 고객에게 일관되고 통일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T와 B의 브랜드 리뉴얼에 동일한 컬러 시스템을 적용해 양 브랜드간 시너지를 강조했다고 소개했다.

유 대표는 "SK텔레콤은 지난 1년간 꾸준한 성장을 이뤘지만, 국제 정세 급변에 따른 거시환경 변화라는 대격변의 시기에 서있다"며 "AI컴퍼니라는 비전 실현을 위해 흔들림 없이 갈 길을 걸어가는 동시에 위기를 대비한 계획을 철저히 준비해 모든 위협에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