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포토]정세균 총리 "중국 우한에 30∼31일 전세기 투입"

  • 2020.01.28(화) 16:34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관계장관회의에서 머리 발언을 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정세균 국무총리는 28일 "우한에 체류하는 국민 중 귀국을 희망하는 분들을 위해 1월 30일과 31일 양일간 전세기를 보내는 등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전세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 체류 중인 국민 중 귀국 희망자가 대상이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을 위한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했다. 

그는 "중국 정부는 우한시와 그 주변 지역을 사실상 봉쇄했고 고립된 우리 국민들이 정부에 지원을 요청해 왔다"면서 "재외국민 보호라는 국가의 의무를 이행함에 있어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분들이 현지에서 이송되고 국내에 머무르는 동안 감염증이 유입되거나 확산되지 않도록 방역 대책을 철저히 수립하겠다"고 덧붙였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8일 오후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관계장관회의에 앞서 이야기를 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관계장관회의에서 머리 발언을 하고 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실로 입장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오후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