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어닝 2017]'자이의 힘' GS건설 6년만에 최대 영업익

  • 2018.01.29(월) 16:43

3년 연속 매출 10조원 달성…원화강세 여파 당기순손실 확대
올해 매출 12조원, 수주 11조4500억원 목표

GS건설이 3년 연속 매출 10조원을 넘은데 이어 6년만에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주택사업 호조 영향이다.

GS건설은 29일 공시를 통해 지난해 매출 11조6800억원, 영업이익 3190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보다 5.8%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23.1% 증가했다.

 

특히 영업이익은 지난 2011년 4310억원을 기록한 이후 6년만에 최대 규모다. 신규수주도 11조2230억원을 기록하는 등 호조세를 보였다. 

 

▲ 그래픽/김용민 기자



분기별로는 지난해 4분기 매출 3조1640억원, 영업이익 103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1.6%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94.3%나 늘어났다. 특히 분기 영업이익이 1000억원을 넘은 것은 지난 2012년 2분기 이후 처음이다.

매출 확대는 건축·주택부문에서 견인했다. 건축·주택부문은 브랜드 경쟁력을 앞세운 분양호조로 전년보다 38.1% 증가한 6조646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다만 원화강세에 따른 외화환산 손실이 확대되면서 지난해 당기순손실은 1534억원으로 전년도의 204억원 손실보다 폭을 키웠다.

GS건설은 올해 매출 12조원, 수주 11조4500억원을 경영목표로 제시했다. GS건설은 "올해도 혁신을 바탕으로 한 수익성 기반의 지속성장 체계 구축을 통해 이익 개선세를 꾸준히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