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전국 미분양 5년 만에 5만가구 하회…지방 공급 감소 영향

  • 2020.01.30(목) 11:24

작년 12월 미분양, 수도권‧지방 동반 감소에 4.7만가구
지방 4개월 연속 감소…"지방 시장 온기, 아직 일러"

미분양 주택들이 주인을 찾아가고 있다. 반년 이상 감소세를 보이던 미분양이 약 5년 만에 5만 가구 이하로 줄었다.

미분양 주택은 4개월 연속 줄어든 지방을 중심으로 소화되고 있다. 지방 역시 새 아파트 수요가 존재하고 상대적으로 주택 공급량이 적었던 것이 미분양 감소로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다만 미분양 감소에도 지방 주택시장에 대한 전망은 여전히 밝지 않은 상황이다.

3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전국 미분양 주택은 4만7797가구로 전달보다 10.8% 감소했다. 이는 2015년 11월(4만9724가구) 이후 5년여 만에 가장 적은 숫자다. 악성 미분양인 준공 후 미분양 역시 전달보다 7.8% 감소한 1만8065가구에 그쳤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미분양은 전달보다 25.4% 감소한 6202가구로 두 달 만에 다시 하락 전환됐다. 지방은 8.1% 줄어든 4만1595가구로 집계됐다. 지난해 8월 이후 4개월 연속 감소세를 유지하고 있다.

지방에서 미분양 주택이 소화되는 것은 시장 침체로 인한 주택 공급량이 수도권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지 않았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해 주택 인허가 실적을 보면 지방은 최근 5년과 비교해 33.4% 줄어든 21만5749가구, 분양승인 물량 역시 24.8% 감소한 14만9873가구에 불과했다.

장재현 리얼투데이 리서치본부장은 "지방은 특정 지역(대전‧대구‧광주 등)을 제외한 부산과 울산 등 주요 도시 주택시장 침체가 장기화되면서 공급되는 주택이 많지 않았던 것이 미분양 해소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김규정 NH투자증권 부동산연구위원은 "지방 집값 하락세가 진정 국면에 들어가는 가운데 신규 주택 추가 공급도 제한됐다"며 "지방에서도 새 아파트에 대한 수요는 존재하는 까닭에 입지가 괜찮은 신규 주택을 중심으로 미분양이 소화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방 미분양 주택이 해소되고 있지만 시장이 되살아나는 것으로 평가하기에는 시기상조다. 주택 시장을 받쳐줄 내수 경기는 여전히 좋지 않은 까닭이다. 12.16대책 발표 이후 비규제지역으로 수요가 몰리는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지만 지방까지 번지기는 힘들다는 분석도 있다.

김규정 연구위원은 "하락세가 진정되기는 했지만 시장 분위기가 개선됐다고 보기에는 아직 이르다"라며 "최근 12.16대책 풍선효과로 비규제지역에 수요가 몰리기는 하지만 수도권을 대체할 투자처가 되기는 힘들 것"이라고 진단했다.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