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 오피스텔 이달 분양

  • 2020.02.18(화) 16:44

지하철 노선만 6개…GTX‧신안산선 개통 호재도
지하7층~지상 22층 1개동 총576실 조성

이용할 수 있는 지하철 노선만 6개에 달하는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이 이달 분양한다.

쌍용건설이 오는 21일 서울시 중구 중림동에 들어서는 오피스텔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의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에 나선다.

단지는 지하 7층~지상 22층 1개 동, 전용면적 17~32.74㎡, 총 576실(전 호실 복층)로 조성된다.

이 오피스텔은 서울역 종합개발계획(마스터플랜)의 핵심인 북부역세권 개발과 지하 복합환승센터 구축의 수혜지로 꼽힌다.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 조감도.

지하철 1호선, 4호선, 경의중앙선, 공항철도, KTX 등을 이용할 수 있는 서울역은 물론 2호선과 5호선이 지나는 충정로역 사이에 위치한다. GTX-A(2023년 개통 예정)와 GTX-B(예비타당성조사 통과), 신안산선(2단계 연장) 등의 개발 호재도 있다.

또 순화동 서소문빌딩 재건축이 완료되면 삼성그룹 금융계열사들이 입주해 인근 종합병원과 호텔, 대학, 관공서 등과 함께 풍부한 배후수요를 갖추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연면적 약 4만6000㎡ 규모의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한 서소문역사공원과 서울의 관광명소로 떠오른 '서울로 7017'(구 서울역 고가도로) 등 생활 인프라도 갖췄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서울 중심업무지구의 오피스텔은 풍부한 임차수요를 갖춘 희소성 높은 상품"이라며 "아파트와 달리 청약가점과 관계가 없고 분양가상한제 등 정부의 규제에서도 자유롭다"고 설명했다.

견본주택은 온라인과 오프라인 두 채널을 활용한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사이버 모델하우스를 운영하는 동시에 오프라인 모델하우스는 매일 방역을 실시하고 입구에 열 감지기를 설치해 발열 의심자 출입을 제한한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