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대전역 쪽방촌, 영구임대·행복주택 1만4000가구로 탈바꿈

  • 2020.04.22(수) 14:40

영등포 쪽방촌 정비사업 이어 2호 사업
쪽방 주민, 임시 거주공간 이주 후 영구임대 입주
쇠퇴한 대전역 일대 구도심, 뉴딜사업으로 MICE 등 도입

대전역 쪽방촌에 영구임대와 신혼부부 행복주택 등 1만4000가구가 들어선다.

쪽방촌을 포함한 쇠퇴한 대전역 일대 상업지역을 활성화하는 등의 일대 변화를 선도하는 도시재생사업도 본격화한다.

국토교통부는 22일 대전광역시, 동구청 등과 함께 이같은 내용의 '대전역 쪽방촌 도시재생 방안'을 발표했다.

대전역 쪽방촌은 공공주택사업으로 정비한다. 대전 동구청, 토지주택공사(LH), 대전도시공사가 공동 사업시행자로 참여한다. 아울러 쪽방촌 도시재생 사업부지 내 코레일이 소유한 철도부지를 활용한 사업이어서 사업 구상 단계부터 LH와 철도공사간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추진됐다.

앞서 국토부는 쪽방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쪽방 주민에 대한 이주 및 재정착을 지원하는 '선(先)이주 선(善)순환' 방식의 공공주택사업으로 전면 정비하는 '영등포 쪽방촌 정비방안'을 올해 1월 발표하기도 했다.

쪽방촌이 영구임대주택과 행복주택으로

공공주택사업은 쪽방촌(1.5만㎡)과 인근 철도부지(1.2만㎡)를 편입한 총 2.7만㎡ 면적에 추진된다. 영구임대주택과 사회초년생 등을 위한 행복주택 등 총 1만4000가구의 주택과 업무복합용지를 공급한다.

쪽방 주민들은 영구임대주택(250가구 계획)에 입주하게 되며 단지에는 쪽방 주민들의 심리치료와 직업교육·자활 등을 지원하는 생활지원센터를 운영한다.

쪽방 주민들은 기존 쪽방보다 2~5배 넓고 쾌적한 공간(16㎡)에서 보다 저렴한 임대료(평균 10만원대에서 3만1000원)로 거주할 수 있게 된다.

행복주택 단지에는 지역주민을 위한 사회복지시설, 공동도서관 등 생활SOC 사업도 병행 추진된다.사업이 진행되는 동안 쪽방 주민들의 안정적인 주거생활을 보장하기 위해 도시재생 사업지역 내 숙박시설 임차 등을 통해 임시 이주 공간도 마련한다.

대전역 일대 구도심, 뉴딜사업으로 상권 활성화
 

대전시와 LH는 쪽방촌 정비를 포함해 대전역 원도심의 기능을 회복하고 지역 상권을 활성화하는 도시재생사업도 추진한다.

1905년 경부선 개통으로 설치된 대전역은 대전의 관문이자 얼굴이었지만 한국전쟁 때 모여든 피난민들의 쪽방촌 형성, IMF외환위기 이후 급증한 노숙자, 외곽 신도시 개발 등으로 점차 상권이 쇠퇴했다. 저층 주거지 밀집지역으로 중심지 기능을 잃어갔다.

이에 따라 대전역 일대를 중심시가지형 뉴딜사업으로 추진한다. 공공주택지구 내 조성되는 복합용지에 철도산업 복합 클러스터 등의 도심업무단지와 컨벤션·전시·회의(MICE) 등 중심상업시설을 도입한다. 다양한 연구기관과 첨단산업의 입주를 유도함으로써 청년 인재의 유입과 인근 상권의 활성화를 도모한다.

대전역 대전로 건너편의 낙후된 저층 골목상권을 정비해 명소화를 추진한다. 상권 가로에 스마트 기술을 접목해 안전거리로 재정비하고 미디어월 설치, 거리문화축제 등을 통한 특화거리를 조성한다.

창업지원센터인 '대전로 활력 플랫폼'을 조성해 청년 창업인 대상으로 컨설팅을 지원한다.

공공주택사업은 주민의견 수렴 등 관련절차를 거쳐 올해 하반기에 공공주택지구를 지정하고 21년부터 보상에 착수해 22년 착공, 24년 첫 입주를 목표로 추진한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대전시와 LH가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을 수립해 국토부에 6월까지 신청, 도시재생 특별위원회 심의를 거쳐 사업이 선정되면 21년부터 본격 추진될 전망이다.

당신이 바빠서 흘린 이슈, 줍줍이 주워드려요[뉴스레터 '줍줍'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