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110년 닫혔던 '송현동 부지' 열린다…녹지광장 재탄생

  • 2022.04.29(금) 14:20

서울시, 하반기 임시개방…담장도 낮춰
장기적으론 '이건희 기증관' 건립도

110년 금단의 땅이었던 '송현동 부지'를 임시 개방한다. 경복궁 바로 옆, 서울 도심 한복판에 자리잡고 있지만 110년 넘게 높은 담장에 둘러싸여 들여다볼 수 없었던 '송현동 부지' 3만7117㎡가 대규모 녹지광장으로 변신, 올 하반기 시민 품으로 돌아온다.

서울광장(1만3207㎡)의 약 3배, 연트럴파크(3만4200㎡)와 맞먹는 면적의 녹지가 생겨 시민 누구나 누릴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송현동 부지 전체를 열린공간으로 조성, 광화문광장 개장 시기와 연계해 올 하반기 임시개방한다고 29일 밝혔다. 오 시장은 이날 담장 철거를 착수한 송현동 부지를 찾아 진행상황을 점검했다.

송현동 부지는 조선시대 왕족과 명문세도가들이 살았지만 1910년 일제강점기 식민자본인 조선식산은행 사택이 들어섰고 광복 후에는 미군정이 접수해 미군숙소로, 다시 주한미국대사관 직원숙소로 쓰였다.

90년 가까이 외세에 소유권을 빼앗기며 가슴아픈 근현대사를 고스란히 간직한 곳이다. 1997년 우리 정부에 반환됐지만 이후 주인이 세차례 바뀌는 동안 쓰임없이 폐허로 방치됐다.

서울시는 작년 12월 서울시-대한항공-LH 간 3자 매매교환방식으로 확보한 송현동 부지에 대해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하기 전까지 임시 개방하기로 하고 올해 2월 시민 아이디어 공모를 통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현재는 대한항공에서 부지 소유권 이전을 위한 기반조성(부지평탄화 등) 공사가 진행중이다.

이날 광복 후 미군장교 숙소 때부터 77년간 사용됐고 지금은 굳게 닫혀있는 정문(철문) 개방을 시작으로 4미터 높이의 담장을 낮추는 작업이 본격화된다. 담장 낮추기가 마무리되면 드넓은 송현동 부지가 모습을 드러내게 된다.

송현동 녹지광장 조감도/사진=서울시

서울시는 이 부지에 인위적인 시설을 설치하기보다는 서울광장처럼 넓은 녹지광장에 최소한의 시설물만 배치해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든다.

오 시장이 최근 발표한 '녹지생태도심 재창조 전략'과 연계해 광화문 일대 도심에 대규모 녹지를 확보하는 중요한 기회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녹지광장에는 광화문~북촌~청와대로 이어지는 지름길(보행로)을 만들어 접근성을 높이고 차량 통행이 많은 율곡로와 감고당길 대신 이용할 수 있는 녹지보행로도 만든다.

그늘막, 벤치 등 도심에 부족한 휴게시설을 곳곳에 만들고 공연이나 전시 같은 다양한 이벤트가 열릴 수 있는 공간도 별도로 마련한다.

이 부지는 장기적으로는 도심내 녹지공간으로 조성되고 일부는 이건희 기증관(가칭, 대지면적 9787㎡, 전체 부지의 26%)이 건립될 예정이다. 향후 국제설계공모를 통해 정부추진 이건희 기증관의 건립부지(위치)를 확정할 계획이다.

오세훈 시장은 "110년 만에 시민 품으로 돌아올 송현동 부지가 '녹지생태도심'을 대표하는 공간이 될 것"이라며 "서울도심이 휴식과 여유, 활력이 넘치는 공간으로 재창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청와대 개방, 광화문광장과의 시너지도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