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용산공원 이달 25일 시범 개방…대통령집무실 투어도

  • 2022.05.19(목) 11:00

13일간 개방…의견 모아 공원 조성에 반영
집무실 투어·문화 축제 등 프로그램 마련

새 정부가 용산공원 개방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오는 25일 공원 일부를 시범 개방한 뒤 의견을 모아 9월 개방을 추진할 예정이다. 시범 개방 기간에는 문화예술 행사와 공연, 대통령집무실 투어 등을 마련해 시민들의 관심을 더욱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용산공원 부지 일부를 오는 25일부터 13일간 시범적으로 개방한다고 19일 밝혔다. 신용산역 인근 장군 숙소와 대통령 집무실 남측 공간, 스포츠필드 등이 해당한다.

해당 기간 동안 오전 9시에서 오후 7시까지 두 시간 간격으로 1일 5회 개방하며, 회당 500명을 선착순 접수해 진행한다.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국토부 관계자는 "곧 조성 예정인 용산공원이 대통령 집무실 앞마당까지 연결되면서, 대통령의 업무 공간과 국민의 휴식처인 공원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상호 소통 공간으로 거듭나게 될 용산공원의 미래를 그려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 지점별로 문화예술 행사와 공연, 안내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국민이 열다', '국민과 걷다', '국민과 만나다', '국민이 만들다' 등 4가지 주제로 개방 부지 전역에서 행사를 마련했다.

특히 대통령 집무실 투어와 경호장비 관람 등의 프로그램을 마련해 눈길을 끈다. 집무실 투어는 방문객이 공원 내에서 선착순으로 신청해 참여할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민이 더욱 대통령 집무실에 친근감을 느끼고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람 예약은 오는 20일부터 가능하며, 방문 희망일 5일 전부터 신청할 수 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