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19금 세금]의붓아버지가 건넨 합의금

  • 2018.11.01(목) 15:21

"내 딸에게 대체 무슨 짓을 한거죠. 당장 경찰에 신고하겠어요."

"죽을 죄를 지었소. 돈은 넉넉히 챙겨줄테니 제발 살려주시오."

그녀의 직업은 간병인이었습니다. 몸이 불편한 어르신들을 보살피면서 받는 돈으로 어린 딸과 함께 근근이 생계를 유지해왔는데요. 안정적으로 오래 일할 수 있는 간병인 자리를 구하던 중 60대 중반의 건물주를 만나게 됩니다. 그런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