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hy, '야쿠르트 아줌마' 앞세워 물류 시장 진출

  • 2021.07.01(목) 08:56

'물류대행 서비스' 론칭…배송망 공유
'프레시매니저·콜드체인 시스템' 강점

hy가 신사업으로 ‘물류대행서비스’를 선보이며 물류시장에 진출한다. hy가 보유한 냉장배송 네트워크에 물류, 유통 기능을 더한 신규 서비스를 청사진으로 제시했다. 배송은 전국 방방 곳곳에 포진해있는 '프레시 매니저(야쿠르트 아줌마)'를 활용한다. 

hy는 이달부터 ‘프레딧 배송서비스’를 론칭한다고 1일 밝혔다. hy 보유 배송 인프라를 타사에 제공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 hy는 600여 개 물류거점과 냉장카트를 활용한 전국 단위 콜드체인 배송망을 보유하고 있다.

1만1000명 규모의 프레시 매니저를 활용한 ‘라스트마일 딜리버리’도 경쟁력이다. 프레시 매니저는 양방향 커뮤니케이션과 맞춤형 배송을 통해 다양해져 가는 고객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다.

hy가 물류대행서비스인 '프레딧 배송서비스'를 론칭, 물류시장에 진출한다. / 사진제공=hy

hy는 이번 사업확장을 기반으로 향후 풀필먼트(상품 보관· 포장, 출하, 배송 등 일괄 처리) 사업에 도전할 계획이다. 통합 IT시스템 구축 및 물류 인프라 확장과 함께 지역 단위 소상공인과 함께하는 로컬 배송 서비스 도입을 검토 중이다.

'프레딧 배송서비스'의 첫 파트너는 친환경 이유식 브랜드 ‘팜투베이비’를 보유한 ‘청담은’이다. 위탁 계약을 통해 팜투베이비 자사몰과 오픈마켓으로 주문된 냉장 이유식을 프레시 매니저가 전달한다.

제조사는 생산 및 출하까지만 담당하고 이후는 hy 물류시스템을 통해 고객에게 배송된다. hy가 직매입 방식으로 타사제품을 판매한 적은 있지만 유통망 자체를 나눠 쓰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hy는 신선식품에 대한 수요가 크게 늘고 냉장 배송망 구축에 막대한 비용이 소요되는 만큼 프레딧 배송서비스에 대한 러브콜이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김정우 hy 경영전략팀장은 “신선식품 시장 확대와 냉장, 정기배송에 대한 지속적인 요구에 맞춰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이게 됐다”며 “업종과 규모를 떠나 프레시 매니저의 경쟁력과 수입을 높일 수 있는 제안이라면 긍정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