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트레이더스 '하드캐리'…이마트는 '공사 중'

  • 2021.08.24(화) 07:00

[워치전망대]이마트, 3년 만에 2분기 흑자
할인점 '안간힘'…트레이더스로 방어 
SSG닷컴 '숨 고르기'…현재보다 미래 방점

이마트 부문을 이끌고 있는 정용진 신세계 그룹 부회장. /사진=이마트 제공.

이마트의 얼굴이 바뀌었다. 그간 신세계그룹의 이마트 부문 실적을 이끈 건 단연 할인점이었다. 하지만 최근에는 창고형 할인 매장인 트레이더스가 견고한 영업이익을 지속하면서 다른 사업들이 '숨 쉴' 틈을 주고 있다. 주력 사업인 할인점과 SSG닷컴은 장기적인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적자 속 성장' 중이다. 트레이더스의 하드캐리(팀의 승리를 이끄는 일) 덕에 이마트 부문은 3년 만에 2분기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이마트는 지난 2019년 창사 이래 첫 분기 적자를 기록한 뒤 대대적인 체질 개선에 나섰다. 그 결실이 조금씩 나타나고 있다. 트레이더스 외에도 대부분의 사업이 적자 규모를 줄이는 등 성과를 내고 있어서다. 물론 이마트의 '명성'을 고려하면 흑자 전환만으로 만족할 수는 없다. 아직 공사가 한창이다.

이마트는 최근 공격적인 M&A로 눈길을 끌었다. 국내 이커머스 업계 대어(大魚)인 이베이코리아를 비롯해 패션 플랫폼 업체인 W컨셉, 그리고 프로야구단과 스타벅스코리아의 잔여 지분까지 사들이면서 변신을 꾀하고 있다. 시장에서 이마트의 현재보다는 미래에 주목하는 이유다. 재무적 부담 등 일부 우려를 깨고 이마트가 새로운 성장의 흐름을 만들어낼지가 관건이다.

할인점·전문점 '적자 지속'…트레이더스 방어

이마트는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5조8647억원으로 지난해보다 13%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76억원으로 474억원 적자였던 전년보다 550억원 늘며 흑자 전환했다. 이마트는 2019년 2분기 299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작년 2분기 영업손실은 474억으로 더욱 악화한 바 있다.

이번 2분기 이마트의 실적을 견인한 것은 단연 트레이더스였다. 트레이더스의 2분기 매출액은 8005억원으로 전년보다 21% 증가했고, 영업이익 역시 266억원으로 지난해(165억원)보다 100억원가량 늘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오프라인 매장에서 대량 구매하는 소비 트렌드가 확산한 덕분이다. 지난해와 올해 각각 한 곳씩 신규 점포를 낸 효과도 있었다. 기존점 역시 매출이 11% 성장했다. 이마트는 오는 2025년까지 트레이더스 5개 점을 추가 출점해 상승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그래픽=비즈니스워치.

할인점과 전문점의 경우 매출액이 다소 늘기는 했지만 적자는 계속됐다. 트레이더스가 이 적자를 메우면서 전체적으로 흑자 전환을 이끌었다. 할인점의 올해 2분기 매출액은 3조8940억원으로 전년 대비 9.6% 늘었다. 이마트가 전략적으로 식품 경쟁력 강화에 나선 덕분에 식품 매출이 15.7% 증가해 할인점 실적을 견인했다. 

하지만 수익성은 여전히 좋지 않았다. 할인점은 지난 2분기 196억원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전년보다는 나아졌지만 여전히 작지 않은 규모다. 가격경쟁을 지속한 탓에 수익성 회복이 더딘 것으로 분석된다. 여기에 더해 올해 하반기에만 16개 매장 리뉴얼이 계획돼있다. 지속적인 비용 증가가 예상된다. 당분간 트레이더스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구조다. 

이마트 트레이더스 월계점. /사진=이마트 제공.

이진협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할인점의 수익성은 예상보다 부진했다"며 "가격 재투자 등을 통해 매출 볼륨을 끌어올리고자 하는 방향성에 따른 것으로 당분간 매출총이익률(GPM)의 하방 압력은 지속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노브랜드와 일렉트로마트 등 전문점 사업부는 지난해 2분기 63억원 규모의 영업 손실을 기록햤다. 하지만 올해는 적자 폭을 줄였다. 이마트는 수익성이 좋지 않은 전문점을 지속해 정리하고 있다. 올해 2분기에도 센텐스 등 3곳의 점포를 추가로 폐점했다.

SSG닷컴 적자 확대…'일단 몸집 키우기'

이마트 자회사들 역시 분위기는 비슷했다. 고르게 성장세를 나타내기는 했지만 여전히 '미래'에 방점이 찍혀 있다. 이마트가 차기 주력 사업으로 공을 들이고 있는 SSG닷컴의 경우 2분기 매출액이 3495억원으로 전년보다 12.1% 성장했다. 반면 265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해 전년 대비 적자폭이 확대됐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이커머스 경쟁 심화로 손실을 감수할 수밖에 없지만 그 폭이 예상보다 컸다는 분석이다. 박은경 삼성증권 연구원은 "SSG닷컴의 거래액 증가율은 올해 1분기 14%에서 2분기 19%로 반등하긴 했지만 국내 온라인 쇼핑 규모가 2분기 25% 성장한 것과 비교하면 만족스럽지 못하다"면서 "영업손실률도 7.6%로 지난해 2분기(4.4%)보다 확대했다. 손실 폭이 예상보다 컸다"고 지적했다.

SSG닷컴은 현재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 최근 증권사에 상장 주관사 선정을 위한 입찰제안요청서(RFP)를 보냈다. 당분간 수익성보다는 몸집 키우기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편의점 이마트24의 매출액은 전년 4030억원에서 4795억원으로 늘었다.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다만 상반기 전체로 보면 45억원 적자를 기록해 연간 흑자를 내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된다. 신세계TV쇼핑은 매출 635억원, 영업이익 57억원을 기록했다. 신세계푸드의 매출은 전년 대비 8.2% 증가한 3324억원, 영업이익은 58억원 증가한 82억원을 나타냈다.

G마켓·스타벅스 인수…미래 사업 '베팅' 효과는

시장에서는 이마트의 현재보다는 '미래'에 주목하고 있다. 이마트가 최근 공격적인 M&A를 통해 사업의 구조가 확연하게 바뀐 만큼 장기적인 성장 가능성을 지켜봐야 한다는 분석이다. 당장 수익성이 좋아지기는 어렵겠지만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적절한 행보'라는 분석이다.

임수연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베이코리아 인수 대금과 관련 추가 투자까지 고려하면 펀더멘탈(체력)의 일부 훼손 가능성은 존재한다"며 "그러나 자체 이커머스 사업만으로는 대응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성장 발판을 확보했다는 점은 성장 동력 측면에서 긍정적"이라고 분석했다.

/그래픽=비즈니스워치.

이마트는 최근 4000억원 규모의 회사채 수요예측을 진행한 결과 1조2000억원의 주문이 몰리며 흥행에 성공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발행금액을 5200억원으로 늘려 자금 여력을 키울 수 있었다. 기관투자자들이 당장 이마트의 재무 부담보다는 미래 성장 동력 발굴 움직임에 점수를 준 것으로 풀이된다. 

물론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도 있다. 최한승 한국기업평가 수석연구원은 "이마트의 급격한 투자 부담 확대에 대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면서 "특히 이베이코리아 인수와 관련해서는 자금 조달과 관련된 구체적인 실행 계획이 수립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중장기적으로 사업적 시너지 구현 시기 및 수준을 중심으로 모니터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