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신동빈 회장의 '사부곡'…"도전 DNA는 롯데의 자산"

  • 2021.11.01(월) 10:53

신격호 창업주 탄생 100주년 기념 행사
흉상 제막식·기념관 오픈 등 이벤트 열어

/ 그래픽=비즈니스워치

롯데그룹이 창업주 고(故) 신격호 명예회장 탄생 100주년을 맞아 신 명예회장의 정신을 기리는 다양한 행사를 열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선친의 도전과 영정의 DNA를 자산으로 더 나은 롯데를 만들어갈 것을 당부했다.

롯데그룹은 신격호 창업주의 탄생 100주년을 맞아 신 명예회장의 도전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롯데월드타워에 흉상을 설치하고, 기념관을 만들었다고 1일 밝혔다. 이 행사에는 신동빈 회장을 비롯해 장녀 신영자 전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송용덕·이동우 롯데지주 대표 및 4개 부문 BU장 등 임직원 10여 명이 참석했다.

신격호 롯데그룹 창업주 흉상 / 사진제공=롯데지주

흉상은 좌대 포함 185㎝ 높이로, 청동으로 제작됐다. 롯데월드타워 1층에 전시된다. 광화문 세종대왕상, 동대문 DDP 대형인체조각 등으로 널리 알려진 김영원 조각가가 제작을 맡았다. 흉상 뒤에는 ‘열정은 잠들지 않는다’는 메시지를 강병인 서예가의 글씨로 담았다.

‘상전 신격호 기념관’은 롯데월드타워 5층에 약 680m² 규모로 마련됐다. 이곳에서는 신격호 창업주가 일궈낸 롯데의 역사를 미디어 자료와 실물 사료로 확인할 수 있다. 창업주의 일대기를 포토그래픽으로 구성했으며 초기 집무실도 재현됐다.

집무실에는 ‘화려함을 멀리하고 실리를 추구한다’는 뜻의 사자성어인 ‘거화취실(去華就實)’, 한국 농촌의 풍경이 담긴 그림이 걸려있다.

또 신격호 창업주가 청년시절 일본에서 고학하며 롯데를 창업한 과정에서 있었던 6가지 주요 일화를 일러스트 영상으로 구성했다. ‘라이브 드로잉의 대가’로 불리는 김정기 작가가 롯데의 발전상을 감각적으로 그려낸 대형 드로잉 영상도 감상할 수 있다.

생전 창업주가 신고 현장을 누볐던 낡은 구두와 돋보기, 안경집, 펜과 수첩 등의 집무도구, 명함과 파이프 담뱃대, 즐겨보던 책과 영화 테이프 등도 전시돼있다. 롯데제과 최초의 껌 ‘쿨민트’부터 롯데백화점 초기 구상도, 롯데월드타워 기록지까지 사업의 성공을 위해 치열하게 고민했던 흔적을 확인할 수 있다.

상전 신격호 기념관 / 사진제공=롯데지주

이 외에도 창업주의 현장 경영 모습이 담긴 사진을 모아 디지털 액자로 전시했다. 롯데가 제작했던 광고, 사사 및 사보도 키오스크를 통해 열람할 수 있다. 신격호 창업주와 롯데그룹이 수상해 온 상훈 및 상패, 롯데월드타워 설계부터 완성까지의 과정과 사회공헌 활동상도 전시된다.

신격호 창업주는 우수한 자질이 있음에도 어려운 환경으로 고학하는 학생들과 외국인 근로자들을 돕기 위해 롯데장학재단, 롯데복지재단을 설립했다. 고향인 울산지역의 발전과 복지사업에 기여하기 위해서는 사재를 출연해 롯데삼동복지재단을 설립했다.

신동빈 회장은 “신격호 명예회장은 대한민국이 부강해지고 우리 국민이 잘 살아야 한다는 굳은 신념으로, 사회와 이웃에 도움이 되는 기업을 만들고자 노력하셨다”며 “롯데는 더 많은 고객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기업으로서 사회적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롯데를 만들어가는 길에, 명예회장이 몸소 실천하신 도전과 열정의 DNA는 더없이 소중한 자산이 될 것”이라면서 “명예회장의 정신을 깊이 새기면서 모두의 의지를 모아 미래의 롯데를 함께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롯데그룹은 기념관의 다양한 콘텐츠를 온라인 및 모바일로 확인할 수 있도록 온라인 기념관도 운영할 예정이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