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핀테크 실험하는 'D-테스트베드' 하반기 본격 스타트

  • 2021.05.07(금) 11:17

금융위, 디지털 샌드박스 공식명칭 확정
7월 참여사 접수…20개사 선정 후 테스트

디지털 샌드박스의 공식 명칭이 'D-테스트베드'로 결정됐다. 금융당국은 오는 7월 스타업들의 참여 접수를 받아 20개사를 선정, 8월부터 본격적인 테스트에 들어간다.

/그래픽=비즈니스워치

7일 금융위원회는 디지털 샌드박스의 공식 명칭을 D-테스트베드로 결정하고 7월 중 시범사업 신청 접수를 통해 초기 핀테크 기업의 아이디어 검증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디지털 샌드박스는 초기 핀테크 스타트업이 혁신적인 기술·아이디어의 사업성, 실현가능성 등을 검증할 수 있는 테스트 환경을 의미한다. 

디지털 샌드박스는 금융 규제 샌드박스에서 이름을 따왔지만 사업화 이전에 아이디어를 검증한다는 점에서 사업화를 전제로 규제를 유예·면제해주는 금융 규제 샌드박스와는 성격이 다르다.

이에 따라 금융위는 샌드박스 단어를 포함하지 않는 새로운 명칭을 부여하기 위해 지난 3월 24일부터 4월23일까지 공모를 실시했고 총 733명이 1340건의 명칭이 응모됐다.

D-테스트베드는 디지털과 데이터를 뜻하는 'D'와 새로운 기술과 제품, 서비스 성능 및 효과를 시험할 수 있는 환경을 뜻하는 '테스트베드(Test Bed)'를 합성해 만들어졌다. 공모자는 검증보다는 실험, 시도의 느낌이 강해 디지털 샌드박스를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제안했다. 

금융위는 신용정보원 등 금감원 유관기관들과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디지털 샌드박스 운영위원회(가칭)에서 제도에 대한 이해도, 적합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수상작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D-테스트베드에 참여하는 초기 핀테크 스타트업이 원활한 테스트를 진행할 수 있도록 관련 인프라를 구축 중으로 핀테크 기업들에게 다양한 금융 데이터와 클라우드 기반의 통합개발환경, 컴플라이언스 모델과 전문가 자문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하반기에 핀테크 기업이 테스트를 시작할 수 있도록 6월중 D–테스트베드에서 핀테크 기업이 시험할 국내 금융분야 과제를 선정한 후 7월 접수 후 20개사 선정, 8월부터 12주간 테스트, 11월 시연회와 평가 및 수상 등을 통한 사업화 지원을 제공하는 일정으로 진행된다.

눈과 귀를 열면 돈과 경제가 보인다[비즈니스워치 유튜브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