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신한은행, AI 뱅커 도입한 무인형 점포 첫 선

  • 2021.09.28(화) 10:54

평촌, 대구 등에 디지털라운지 오픈
소외고객 맞춤형…화상으로 상담 가능

신한은행이 금융권 최초로 디지털과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AI 뱅커 서비스를 제공하는 무인형 점포를 선보였다.

신한은행 무인형 점포 '디지털라운지'/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은 디지털데스크와 AI 뱅커 등 디지털과 AI 기술을 활용한 무인형 점포 '디지털라운지(Digital Lounge)'를 구 평촌남 지점과 대구 소재의 구 다사 지점에 오픈했다고 28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점포 대형화로 인한 금융서비스 소외고객에 대해 고민했고 줄어든 점포를 무인형 점포로 대체해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고자 고객중심의 관점에서 디지털라운지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디지털라운지는 실시간 화상통화로 직원과 금융상담이 가능한 디지털데스크와 고객 스스로 계좌신규, 카드발급 등 업무를 할 수 있는 스마트 키오스크 등 다양한 디지털 기기로 구성된 무인형 점포다. 창구 직원 없이도 쉽고 편안하게 금융거래가 가능하도록 디지털 기기 사용을 안내할 직원도 배치했다.

특히 신한은행은 디지털라운지에서 금융권 최초로 AI 뱅커를 대고객 서비스에 도입한다. 실제 영업점 직원을 모델로 구현한 AI 뱅커는 영상합성과 음성인식 기술을 적용한 가상 직원으로 디지털 기기를 통해 고객이 원하는 업무를 안내한다.

AI 뱅커는 고객이 얼굴과 손바닥(장정맥)의 생체정보를 디지털 기기에서 간편하게 등록하고 이를 통해 손쉽게 출금·이체 등 업무가 가능하도록 도와준다. 

AI 뱅커는 평촌남 지점에 시범 적용 후 10월 중 디지털 기기가 배치된 모든 영업점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새롭게 선보이는 디지털라운지는 휴먼터치에 기반한 디지털 고객경험을 제공하며 더 쉽고 편안하게 다가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유형의 영업점을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디지털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