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작년 찾아간 '숨은 보험금' 3.8조…12조 넘게 남아

  • 2022.06.15(수) 16:00

숨은 보험금 잔액 12조3431억원으로 증가

지난해 '숨은 보험금' 3조8000억원이 주인을 찾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4년간 숨은 보험금 13조원이 보험 계약자에게 돌아갔지만 아직 찾아가지 않은 보험금도 12조원이 넘었다.

15일 금융위에 따르면 지난 1년간 보험 계약자가 찾아간 숨은 보험금 규모는 약 3조8351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3조3198억원과 비교하면 5153억원 늘어난 수치다.

건수로는 126만6000건으로 한건당 303만원 수준의 보험금을 찾아간 셈이다. 보험업권별로는 생명보험사가 약 3조5233억원(94만3000건), 손해보험사가 3118억원(32만3000건)을 각각 찾아줬다.

숨은 보험금은 보험 계약에 따라 보험금 지급 사유가 발생해 금액이 확정됐지만 보험 계약자가 청구하지 않아 보험사에 남아있는 보험금을 의미한다.

보험 계약자가 찾은 숨은 보험금을 유형별로 보면, 축하금·자녀교육자금·건강진단자금·배당금 등 중도보험금이 1조9703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은 계약만기 이후 소멸시효(보험계약 만기후 3년, 2015년 3월 이전에는 2년)가 완성되기 전인 만기보험금이 1조5729억원을 차지했다.

보험금 청구권 소멸시효가 지난 휴면보험금과 피보험자 사망후 자녀 등 상속인이 청구하지 않은 사망보험금도 각각 2643억원, 276억원이었다.

숨은 보험금이 발생하는 원인은 받아야 할 보험금을 까먹는 등 인지하지 못하는 사례가 첫번째로 꼽힌다. 과거 고금리 보험에 가입한 경우 일부러 보험금을 찾지 않는 경우도 적지 않다. 보험금을 찾아가지 않으면 무조건 높은 금리가 제공된다고 오해하는 탓이다.

보통 중도보험금과 만기보험금의 경우 계약만기 이후 2~3년간은 계약시점의 예정이율에 1%포인트 이자가 더해진 보험금이 지급된다. 이때 찾아가지 않으면 휴면보험금으로 전환되는데 여기엔 부리된 이자가 적용되지 않아 바로 찾는 것이 유리하다.

숨은 보험금을 찾아가는 금액은 연간 3조원 수준에 머물고 있다. 지난 2018년 3조125억원, 2019년 2조8508억원, 2020년 3조3198억원, 지난해 3조8351억원 등이다.

반대로 제때 찾아가지 않은 숨은 보험금은 매년 큰 폭 증가하는 추세다. 2017년말 9조1670억원을 기록한 숨은 보험금은 2018년 9조2492억원, 2019년 10조4824억원에서 2020년 11조3978억원, 지난해 12조3431억원으로 불어났다.

금융위 관계자는 "숨은 보험금을 더욱 쉽고 편리하게 찾아갈 수 있도록 우편안내, '내보험찾아줌' 간편청구 서비스 확대 등 캠페인을 적극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