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보푸라기]급할 때 요긴한 보험계약대출…주의점은

  • 2022.09.24(토) 13:22

심사·수수료없이 보험금 쉽게 당겨쓸 수 있지만
'복리' 원리금이 환급금 넘으면 보험 '휴지조각'

회사원 W씨는 이사 갈 집을 알아보던 중 급하게 반전세 계약금 1000만원이 필요했습니다. 두 달 후 이사 할 때 지금 살고 있는 집의 전세 보증금을 빼면 이사 자금이 모자라지는 않았죠. 하지만 당장 손에 쥐고 있는 돈이 부족했던 겁니다. 

은행 대출도 더 끌어다 쓸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해요. 그래서 들고 있던 예금이나 적금, 보험을 깰까도 했고요. 그러던 중 회사 동기가 귀띔한 게 '보험계약대출'이었습니다.

보험계약(약관)대출은 보험 가입자가 사용할 수 있는 보험사의 대출상품입니다. 들고 있는 보험의 보장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해지환급금의 50~95%를 빌려 쓰는 거죠. 

이 대출은 신용도가 낮아 은행 같은 일반 금융회사 대출 이용에 제약이 있거나, 자금 흐름이 안정적이지 않은 금융 소비자에게 유용하다고 금융감독원은 소개합니다.(보도자료: '금리인상기, 슬기로운 금융생활' 중) 요새 대출받기 어렵게 만드는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같은 정부 규제도 적용되지 않죠.

만일 급전 때문에 보험계약을 해지하게 된다면 가입자 입장에서 아쉬운 점이 많습니다. 일단 납입보험료보다 해지환급금이 적다보니 금전적 손실이 크죠. 사고가 났을 때 당연히 보장을 받지 못하고요. 또 나중에 같은 조건의 보험에 가입하는 것이 쉽지 않기도 합니다.

보험계약대출은 장점이 적지 않습니다. 모바일 앱 같은 간편한 방식으로 언제든 신청할 수 있고요. 신용등급조회 같은 대출심사 절차도 없습니다. 또 이자 납입이 연체되더라도 신용등급에 영향을 주지 않고요. 대출 만기도 보험계약 만기(종신형연금은 연금 개시 전)까지인데요. 아무 때나 갚아도 중도상환수수료를 부담하지 않죠.

대출한도 최대 금액은 대부분 3000만원인데요. 금리는 연 2%대에서 9%대까지 다양합니다. 삼성생명과 한화생명의 경우 2.82~9.9%, 신한라이프는 2.65~9.8% 등으로 안내하고 있습니다. 같은 보험회사라도 보험 가입시점이나 보험상품에 따라서도 차이가 크죠.

금리는 보험계약의 예정이율(또는 공시이율)에 1.5~2.5%포인트의 가산금리를 더해 정해져요. 과거 확정 고금리 상품의 경우 적립금 이율이 7% 안팎인데요. 보험계약대출을 받으면 가산금리가 더해져 대출금리가 8~9%가 되는 식이죠. 

신한라이프 모바일 앱 화면/사진=윤도진 기자 spoon504@

모바일 앱을 직접 열어봤습니다. 2010년 가입해 현재 월 14만원 남짓 나가는 종신보험에 지금까지 부은 돈이 2077만원이네요. 해지환급금은 1166만원으로 납입보험료의 절반을 조금 넘고요. 

보험계약대출은 연 5.8% 금리로 1049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고 나옵니다. 금리가 낮았던 10여년 전 것이어서 예정이율이 낮았던 듯합니다. 은행 대출이 어렵다고 카드론이나 저축은행을 찾는 것보다는 나아 보이네요. 금리가 상당히 오른 요즘이다보니 꽤 요긴해 보입니다.

하지만 보험계약대출에는 주의해야 할 점도 있습니다. 결론부터 말하면 '단기 융통' 정도로만 쓰는 것이 좋다는 겁니다. 우선 본인에게 적용되는 보험계약대출을 다른 금융기관과 대출과 금리 등의 조건을 꼼꼼히 비교해야 하죠. 이자도 복리식으로 원금에 더해지거든요.

자칫 보험계약대출 원리금이 해지환급금을 초과하면 보험계약을 해지당할 수도 있는데요. 이 경우 대부분 보험상품이 해지시 원금손실이 있기 때문에 보험사만 배를 불려 주게 됩니다. 보험사 입장에선 복리 이자까지 받으며 해지 수입을 챙기는 거죠. 보험사들이 왜 홈페이지나 모바일 앱에서 보험계약대출을 앞에 걸어 두는지, 짐작 가시나요?

일부 상품은 보험계약대출을 받을 때 보험 혜택이 감소할 수 있다는 점도 유념해야 합니다. 모든 보험에서 보험계약대출이 가능한 것도 아닌데요. 해지환급금이 없는 순수보장성 보험에서는 대출이 되지 않죠.

보험계약대출은 보험사 가계대출의 절반가량을 차지합니다. 금감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말 잔액이 65조7000억원인데, 1년 전보다는 1조9000억원 늘었다고 합니다. 그만큼 코로나19와 은행권 대출 규제 속에 급전이 필요한 이들이 많아졌다는 얘기지 싶습니다.

[보푸라기]는 알쏭달쏭 어려운 보험 용어나 보험 상품의 구조처럼 기사를 읽다가 보풀처럼 솟아오르는 궁금증 해소를 위해 마련한 코너입니다. 알아두면 쓸모 있을 궁금했던 보험의 이모저모를 쉽게 풀어드립니다. [편집자]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