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미래에셋증권 작년 연금자산 24조 돌파…개인형 '폭풍성장'

  • 2022.01.05(수) 16:36

개인연금 5.6조 증가…독보적 우위 강화
향후 투자핵심 글로벌 혁신성장 ETF·펀드

자기자본 1위 증권사 미래에셋증권의 연금시장 독주가 더욱 공고해지는 모습이다. 개인형 연금 증가세를 발판으로 전체 연금자산이 24조원을 넘어서면서 독보적인 우위를 강화하고 있다.

/그래픽=비즈니스워치

미래에셋증권은 지난해 말 기준 연금자산이 24조원을 돌파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작년 초 18조원 대비 6조원(약 33%) 이상 증가한 것으로, 지난해 4월 증권업계 최초로 연금자산 20조원을 넘어선 뒤 불과 8개월 만에 4조원 넘게 늘어난 것이다. 퇴직연금과 개인연금은 각각 17조원, 7조4000억원에 달한다.
 
미래에셋증권 연금자산 증가세를 이끈 것은 개인형 연금의 폭발적 성장이다. 퇴직연금 확정기여(DC)형이 약 1조7000억원 증가한 6조1000억원, 개인형퇴직연금(IRP)은 1조8000억원 넘게 늘어난 4조4000억원을 달성했다. 개인연금의 경우 약 2조1000억원이 증가한 7조4000억원이다. 

DC와 IRP만 살펴보면 43개 전체 퇴직연금 사업자 적립금 증가분의 약 20%를 미래에셋증권이 홀로 담당했다. 

미래에셋증권은 지난해 '투자하는 연금'을 새로운 문화로 정착시키면서 연금 시장의 머니무브를 선도하고 있다. 연금에 활용되는 안전자산이 상장지수펀드(ETF)와 타깃데이트펀드(TDF), 리츠 등과 같은 투자자산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패러다임의 전환을 이끄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 중이다. 실제 지난해 개인연금과 IRP 계좌를 미래에셋증권으로 옮긴 은행, 보험사 고객은 약 4만명에 달한다.

미래에셋증권 연금 부문의 핵심 경쟁력으로는 글로벌 자산배분을 통한 우수한 수익률이 대표적이다. 미국, 유럽, 아시아 등 현지법인을 통해 각 지역 시장 동향과 투자정보를 신속하게 확보하고 다양한 글로벌 투자 기회를 찾아 합리적 자산 배분과 투자 성향별 최적의 포트폴리오를 제시함으로써 안정적인 연금자산관리를 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성과가 우수한 상품을 발굴하고 성과 부진 상품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리밸런싱(재조정)을 통해 연금 자산의 장기 운용성과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 결과 작년 3분기 기준 1년 공시수익률은 DC 연 8.12%, IRP 연 7.55%로 적립금 상위 10개 주요 퇴직연금 사업자 중 1위를 기록했다.

최종진 미래에셋증권 연금본부장은 "연금도 차별화된 글로벌 우량 상품에 분산 투자하고 정기적인 포트폴리오 변경으로 장기 수익률을 높이면서 리스크를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향후 투자의 핵심은 글로벌 혁신 성장 ETF와 펀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 본부장은 "비대면 계좌 개설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다양한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서비스와 콘텐츠 제공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지고 있다"며 "미래에셋증권은 공식 유튜브 채널 '스마트머니'를 통해 유익하고 수준 높은 콘텐츠를 제공함으로써 올바른 연금 투자문화 형성에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