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신한자산운용, '중국 과창판 투자' 액티브 ETF 출시

  • 2022.01.12(수) 10:14

중국 정부 육성산업 중심 포트폴리오 구성
신한금융투자 협업, 중국 분석 역량 강화

신한자산운용이 중국시장에 투자하는 액티브 상장지수펀드(ETF) 'SOL차이나육성산업액티브(합성)ETF'를 오는 13일 한국거래소에 상장한다고 12일 밝혔다.

신한자산운용의 첫 액티브 ETF인 이 상품은 비교지수로 상해거래소의 과창판(STAR50)지수를 선정했다. 과창판 구성종목을 포함해 중국 정부의 육성의지가 담긴 산업에 대해 액티브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비교지수 대비 초과수익을 추구한다.

/그래픽=비즈니스워치

중국은 2018년 '중국제조 2025' 산업 정책 이후 주식시장에서도 육성산업의 뚜렷한 강세가 확인됐다. 특히 중장기 정책 기반인 제14차 5개년 계획(2021~2025) 초기에 해당하는 올해는 중국 정부의 정책 수혜, 구조적 성장이 기대되는 테마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설명이다.

'SOL차이나육성산업액티브(합성)ETF'는 중국 정부의 정책적 수혜를 받는 산업에 액티브 운용 방식으로 접근한다. 올해는 중국 시진핑 주석의 3연임이 결정되고 시작되는 해다. 시진핑 주석의 장기 집권이 공고해져 중국 정부의 산업 육성 방향이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는 게 운용사측 설명이다.

김정현 신한자산운용 ETF 운용센터장은 "중국 정부는 제조업의 고도화 및 공급망 업그레이드, 미국과의 패권 다툼 속에 재생 에너지 및 첨단 기술력의 중요성을 지속적으로 강조할 것"이라며 "중국의 육성산업에 대한 투자영역은 과창판을 포함해 중국 전체를 봐야 한다"고 말했다.

신한자산운용은 신한금융투자의 리서치 역량을 바탕으로 중국의 경기, 정책 분석에 기반을 둔 육성산업 테마를 선정하고 중국기업 전문 애널리스트의 분석을 통해 운용할 계획이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