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대우건설, 산업은행 품 벗어나니 임금 인상률 10% '쑥'

  • 2022.05.12(목) 11:12

올해 인상률 10%…창사 이래 첫 '두 자릿수'
대졸 초임 5천만원 상회…"임금 경쟁력 확보"

대우건설이 창사 이래 처음으로 두 자릿수 임금인상률에 합의했다. 올해 입사한 대졸 신입사원 초봉은 5000만원을 넘어서게 됐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말 산업은행 체제에서 벗어나 중흥그룹에 인수된 바 있다. 새 주인을 맞아 직원들의 처우 개선에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백정완(오른쪽) 대우건설 대표이사와 심상철 노동조합 위원장이 11일 임금협약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 노사는 지난 11일 올해 평균 임금인상률 10%에 최종 합의하고 임금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평균 임금인상률 10%는 대우건설 창사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중흥그룹이 약속한 '직원 처우개선'을 이행한 첫 번째 조치"라며 "중흥은 올해 초 인수 단계에서 대우건설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직원 임금을 3년 내 업계 상위 3개사 수준으로 인상하겠다'고 상생협약서에 명시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노사는 이날 동종사 대비 임금경쟁력과 채용경쟁력 강화를 고려해 하후상박(下厚上薄) 개념을 적용해 직급별 인상률을 차등 적용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올해 입사한 대졸 신입사원 초임은 5000만원을 넘어서게 된다.

눈에 띄는 점은 임금 교섭 시작 이후 한 달 만에 조기 타결된 사실이다. 이전에는 교섭이 결렬되거나 중앙노동위원회의 조정을 거치는 등 협상 과정이 순탄치 못한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올해는 조기에 임금 교섭이 마무리되면서 중흥그룹 인수 후 빠른 조직 안정화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기본 연봉 인상 외에 현장 근무자 처우 개선에도 합의했다. 국내 및 해외 현장 수당을 직급 별로 월 21만원에서 최대 29만원까지 인상하는 등의 내용이다. 이와 함께 대우건설 노사는 전 직원에게 올해와 내년에 걸쳐 총 200만원의 격려금도 지급할 예정이다.

심상철 대우건설 노동조합 위원장은 "지난 10년 간 산업은행 체제 하에서 5년 연속 임금이 동결되는 등 합리적이지 못한 처우로 인해 직원들의 사기와 회사의 경쟁력이 저하됐다"며 "이번 격려금의 지급 규모는 당초 기대치보다 부족한 수준이지만 평균 임금 인상을 통한 당사의 임금 경쟁력 확보가 시급하다는 데 공감했다"고 강조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임금 협상의 원만한 합의를 통해 지배 구조 변경에 따른 대내외 우려를 불식시켰다"며 "향후 회사의 실적을 기반으로 지속적인 임직원 처우 개선을 위해 노사가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