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삼성화재, 무해지환급형 '유병장수 100세 플러스' 출시

  • 2019.02.18(월) 15:45

간편심사, 무해지환급형…유병자도 저렴하게 가입
최대 100세까지 보험료 변동없는 비갱신형 보험

삼성화재는 무해지환급형 건강보험 '유병장수 100세 플러스'를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삼성화재 최초 무해지환급형 상품으로, 보험료 납입기간 중 계약을 해지하는 경우 해지환급금이 지급되지 않는 대신 보다 저렴한 보험료로 가입할 수 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이 상품은 해지환급금이 있는 상품보다 평균 20% 가량 보험료가 저렴하다”며 “특히 유병자형의 경우 보통은 일반상품보다 보험료가 비싸지만 무해지환급형 구조를 통해 보험료 부담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상품은 일정기간마다 보험료가 오르는 갱신형담보 없이 비갱신형담보로만 이뤄져 있어 최대 100세 만기까지 보험료 변동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30세부터 75세까지 가입할 수 있으며 보험기간은 90세, 95세, 100세 중 선택 가능하다.

고령층 및 유병자가 가입하는 1종 유병자형과 2종 일반심사형으로 구분되며 1종 유병자형의 경우 간편심사를 통해 '3·2·5' 질문사항에 해당하지 않으면 손쉽게 가입할 수 있다.

'3·2·5' 질문사항은 ▲3개월내 입원·수술·재검사 의사소견 여부 ▲2년내 입원·수술 또는 치매 진단·치료·투약 여부 ▲5년내 암, 협심증, 심근경색, 간경화, 뇌졸중, 투석중인 만성신장질환 진단·입원·수술 여부 등이다.

장기간 보장하는 상품인 만큼 치매보장을 강화한 것이 강점이다. '알츠하이머 및 혈관성 치매진단비' 담보를 통해 경증, 중등도, 중증 등 단계에 따른 진단금 보장을 받을 수 있다. '치매간병 생활자금' 보장으로 치매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도 대비할 수 있다. 가입 후 보장개시일 이후 치매 진단 확정시 경증은 10년, 중등도는 5년, 중증은 3년간 매년 가입금액을 지급한다. 심도가 깊을수록 더 많은 보험금이 지급된다.

또한 암,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 등 3대 질환 보장과 함께 뇌출혈 및 뇌질환을 포함한 5대기관 질병수술, 응급실내원 진료비, 중환자실 입원일당 등 다양한 진단, 수술, 입원비를 함께 가입할 수 있어 치매 이외에도 보장이 가능하다. 3대 질환 진단 시 보험료납입이 면제된다.

아울러 치매와 유사한 질병인 파킨슨병뿐만 아니라 전신홍반루프스, 재생불량성빈혈, 중증근무력증, 모야모야병, 버거병 등 '10대 난치성질환 진단비' 보장도 담보할 수 있다.

낙상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은 고령층을 위해 척추, 무릎·고관절, 운전자관절, 아킬레스힘줄, 상하지 등 상해수술비 담보도 신설됐다.

신소 삼성화재 장기상품개발2파트장은 "이 상품은 만성질환자, 고령자도 100세까지 다양한 보장을 받을 수 있다"며 "여기에 고령자 걱정 1순위인 치매까지 보장되기 때문에 고령사회에 진입하는 우리사회에 가장 적합한 상품"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