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포토]'일단 웃으며 만났다'…4년만에 금감원 방문한 금융위장

  • 2019.09.19(목) 17:12

은성수 신임 금융위원장(왼쪽)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을 찾아 윤석헌 금융감독원장과 악수를 하고 있다. 금융위원장이 취임후 금감원을 직접 찾은 것은 2015년 3월 임종룡 위원장이 진웅섭 금감원장을 만난 후 4년만이다. /이명근 기자 qwe123@

19일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금감원 민원센터에서 현장간담회를 개최한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과 첫 회동을 가졌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금감원과의 '소통'을 강조했다. 윤석헌 금감원장도 금융위와 금감원 간에 문턱이 다 닳아 없어질 것을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은 위원장은 금감원 민원센터에서 윤석헌 원장, 일본 수출규제와 은행의 파생결합상품(DLF) 피해 접수 담당자들과 현장간담회를 갖고 "현장에 답이 있다고 생각해 현장에서 직접 듣고 싶었고, 다니다보니 간극이 있는 것 같았다"고 금감원과의 소통에 대해 운을 뗐다.

그는 "기업하는 사람들은 금융기관이 목소리를 들어주지 않는다고 하고 금융기관은 금감원의 문턱이 높다고 한다. 금감원은 친절하게 대하는 데 억울하다고 하고, 또 금융위의 문턱이 높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금융위의 문턱이 높다고 하는데 서로 자주 만나서 터놓으면 소통의 부족에 따른 오해가 없어지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이에 대해 "은 위원장 방문을 계기로 금융권과 금감원, 금감원과 금융위 간 존재하는 문턱이 다 닳아 없어질만큼 소통이 잘돼 앞으로 소비자 보호, 금융지원 활동이 원활히 진행될 것을 기대한다"고 답했다.

은 위원장과 윤 원장은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매월 첫 금융위원회 정례회의 개최 전후로 2인 회의를 정례화 하기로 했다. 또 금융위와 금감원의 부기관장회의를 내실화 해 주요 정책과제에 대한 조율기능을 강화할 방침이다.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19일 서울 영등포구 금융감독원에서 첫 회동하고 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19일 서울 영등포구 금융감독원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상담센터를 둘러보고 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19일 서울 영등포구 금융감독원에서 첫 회동하고 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본원에 있는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상담센터'를 방문하기 전 윤석헌 금융감독원장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왼쪽)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만나 이동을 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은성수 금융위원장(왼쪽)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왼쪽)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