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40조 기간산업안정기금 닻 올렸다

  • 2020.05.28(목) 15:10

기금운용심의회 7명 위촉
은성수 "충분한 지원" 당부

40조원 규모의 기간산업안정기금이 28일 출범해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산업은행은 이날 서울 여의도 본점에서 은성수 금융위원장, 이동걸 산은 회장, 기금운용심의회 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식을 열었다.

지원기업 선정 등 핵심업무를 담당하는 기금운용심의회는 국회, 기획재정부, 고용노동부, 금융위, 대한상공회의소, 산은이 추천한 전문가 7명으로 구성됐다.

김성용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오정근 한국금융ICT융합학회장, 김주훈 한국개발연구원 연구위원, 노광표 한국노동사회연구소장, 이성규 전 연합자산관리 대표, 신현한 연세대 경영학과 교수, 김복규 산은 부행장이 심의위원으로 활동한다.

출범식 이후 개최된 1차 회의에서는 기금 내규와 기금운용방안, 40조원 규모의 기안기금채권 발행 한도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축사에서 "기업에 대한 자금지원은 적시에 이뤄지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자금이 필요한 기업들에 충분한 규모로 공급해 기업들이 어려움을 조속히 극복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기금의 가장 중요한 가치 중 하나는 고용안정"이라며 "적시성, 충분성, 고용안정이라는 세 가지 목표가 합리적인 조화와 균형을 찾을 수 있도록 심의위원들이 지혜와 통찰력을 십분 발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동걸 산은 회장도 "기간산업안정기금이 우리나라 기간산업을 지키기 위한 든든한 방파제 역할을 훌륭히 수행할 수 있도록 심의위원들이 협조해달라"고 말했다.

기간산업안정기금은 앞으로 국민경제, 고용안정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기업을 대상으로 대출, 주식 관련 사채 인수, 자산매수, 채무보증 등의 형태로 자금을 공급할 계획이다.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