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포토]비건 "북한에 만남 요청하지 않았다"

  • 2020.07.08(수) 15:01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예방해 거리두기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방한했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는 8일 "미국은 남북협력을 강력히 지지한다"며 "우리는 한반도를 보다 안정적 환경으로 만드는데 중요한 요소라고 믿고 있다"라고 말했다.

비건 대표는 이날 오전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마친 뒤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말하며 "우리는 남북협력에서 북한과의 목표를 진전시키는 한국 정부를 전적으로 지지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비건 대표는 일각에서 제기된 대북 접촉 가능성에 대해 선을 그었다. 그는 "북한이 나와 만날 준비가 돼있지 않다는 최근 보도를 봤는데, 우리는 북한에 만남을 요청하지 않았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다"며 "이번주 방문은 우리의 가까운 친구들과 동맹을 만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예방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7개월 만에 방한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8일 오전 강경화 장관을 만나기 위해 외교부로 이동하고 있다. 비건 부장관은 이날 한국 측과 한미간 현안과 한반도 정세에 대한 본격적인 협의에 들어간다. /사진공동취재단
7개월 만에 방한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8일 오전 강경화 장관을 만나기 위해 외교부로 이동하고 있다. 비건 부장관은 이날 한국 측과 한미간 현안과 한반도 정세에 대한 본격적인 협의에 들어간다. /사진공동취재단
7개월 만에 방한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8일 오전 강경화 장관을 만나기 위해 외교부로 이동하고 있다. 비건 부장관은 이날 한국 측과 한미간 현안과 한반도 정세에 대한 본격적인 협의에 들어간다. /사진공동취재단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와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별관에 도착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조세영 외교부 1차관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제8차 한미 외교차관 전략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조세영 외교부 1차관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제8차 한미 외교차관 전략회의를 갖기전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의 회동에 앞서 비접촉 주먹인사를 청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사진공동취재단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조세영 외교부 1차관과의 회동에 이어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연쇄에서 발언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사진공동취재단
/사진공동취재단

 

눈과 귀를 열면 돈과 경제가 보인다[비즈니스워치 유튜브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