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구본무 LG 회장 "자신감과 성취감 가져달라"

  • 2014.03.04(화) 11:03

임원 세미나서 강조.."고객 눈높이서 봐라"
사내아이디어 사업화..퓨처챌린저 발대식 개최

구본무 LG 회장이 "스스로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과 해냈다는 성취감이 조직내에 가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각 계열사를 이끄는 경영자들이 이를 이끌어 달라고도 당부했다.

 

구본무 회장은 4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임원 세미나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세미나에는 강유식 LG경영개발원 부회장, 구본준 LG전자 부회장, 이상철 LG유플러스 부회장,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등 최고경영진과 임원 300여명이 참석했다.

 

▲ 구본무 회장

 

구 회장은 우선 "무엇보다도 철저하게 고객의 눈높이에서 사업을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에게 익숙한 방식으로 상품을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고객이 진정으로 원하는 가치를 고객의 마음이 움직일 수 있도록 전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제 그리고 기술의 변화가 고객의 삶과 우리 사업에 미칠 영향까지도 놓치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구 회장은 "우리가 승부를 걸기로 정한 분야들은 직접 사업 책임자와 함께 심도 있게 논의하며, 제대로 추진할 수 있도록 독려하고 지원하겠다"며 "모든 리더들은 구성원 스스로가 새로운 방법을 찾아 실행하고,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과 ‘해냈다’는 성취감이 조직 내에 가득할 수 있도록 이끌어 달라”고 강조했다.

 

이와관련 LG는 지난 3일 시장선도 조직문화 구축을 위한 포털 'LG-LIFE'를 통해 직원들이 시장선도 상품 아이디어를 직접 제안하고 시제품 개발까지 도전해볼 수 있는 프로그램인 퓨처 챌린저(Future Challenger) 발대식을 가졌다.

 

퓨처 챌린저 공모에는 스마트 디바이스, 차세대 IT/통신, 헬스케어/바이오 등의 분야에서 총 1000여건의 아이디어가 제안됐고, 심사과정을 통해 6건의 아이디어가 최종 선정됐다. 이 아이디어들은 약 6개월간의 활동을 통해 시제품으로 제작하는 ‘프로토타이핑(Prototyping)’ 단계를 거쳐 실제 사업화에 도전한다.

 

LG는 특히 퓨처 챌린저 팀 구성을 각 아이디어에 관심과 열정이 있는 LG 구성원들이라면 소속 계열사에 관계없이 지원할 수 있는 ‘잡 포스팅(Job Posting)’ 제도를 통해 선발했다.

 

한편 'LG-LIFE' 내에서는 LG Dots(자유제안), Big Questions(특정 주제제안) 등을 통해 직원들의 아이디어를 수렴하고 있다.

 

'LG Dots'는 직원들이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제안하는 공간이다. 이곳을 통해 제안된 아이디어는 다양한 계열사 전문가로 구성된 100명의 임직원 컨설턴트의 심의를 거쳐 관련 사업부서에 전달된다. 또 특정 주제에 대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모아보는 'Big Questions'을 통해서도 직원들의 아이디어를 수렴하고 있다.

 

LG관계자는 "시장선도 포털 LG-LIFE의 프로그램을 통해 구성원들이 직접 다양한 아이디어를 내고 실행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시장선도의 일하는 조직문화를 정착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