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삼성SDI, 중국 전력용ESS 공략거점 만들었다

  • 2014.11.04(화) 10:05

중국 선그로우와 합자사 본계약..내년 1분기 설립
ESS 개발 및 생산, 판매..점유율 30% 목표

삼성SDI가 내년 1분기 중국에 에너지저장장치(ESS, Energy Storage System) 합자사를 설립한다.

 

박상진 삼성SDI 사장과 차오런셴(曹仁賢) 중국 선그로우(Sungrow) 동사장(회장)은 4일 합자법인 설립을 위한 본계약에 서명했다. 지난 8월 양사가 체결했던 양해각서를 마무리짓는 최종계약이다.

 

삼성SDI와 선그로우는 단일 국가로 최대 규모 시장인 중국 전력용 ESS 시장을 공동으로 개척하고, 생산거점에 공동으로 투자한다. 합자사 설립은 내년 1분기로, 전력용 ESS 배터리 팩과 시스템 개발, 생산, 판매 등을 맡는다.

 

삼성SDI와 선그로우는 향후 합자사를 통해 중국 전력용 ESS 시장에서 점유율 30% 이상을 차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 박상진 삼성SDI 사장과 차오런셴 중국 선그로우 동사장(회장)이 합작사 본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이번 합자사 설립을 통해 삼성SDI는 ESS 배터리 팩과 시스템의 현지생산을 통해 중국 시장에서 경쟁력을 근본적으로 제고할 수 있게 됐다. 현재 시안(西安)에 건설중인 삼성SDI 자동차전지 공장의 고성능 셀을 사용해 자동차전지 사업과의 시너지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박상진 삼성SDI 사장은 "이번 ESS 합자사 설립을 시작으로 차근차근히 준비해, 앞으로 고성장이 예상되는 중국 ESS시장에서 최고 기업으로 앞서 나갈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SDI와 합자법인을 설립하는 선그로우는 전력장비와 신재생에너지 관련 부품 제조사로서, 중국 태양광 인버터 시장에서 30% 이상 점유율로 중국시장 1위, 세계시장 2위에 올라 있는 기업이다.

 

중국은 전 세계 리튬이온 2차전지 ESS의 최대 시장으로 특히 전력용 ESS 중심으로 시장이 형성되고 있다. 앞으로도 전력용 제품이 중국 ESS 시장 성장을 견인해 나갈 것이란 전망이다.

 

올해 전 세계 리튬이온 2차전지 ESS 시장 규모는 1350MWh로 전망된다. 이중 중국 ESS 시장은 280MWh로 20%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중국 ESS 시장은 연평균 50% 내외로 지속 성장할 전망이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