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갤럭시노트7 판매재개 10월1일로 연기

  • 2016.09.25(일) 18:41

국내 리콜 50% 가량 진행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 판매 재개날짜를 당초 이달 28일에서 10월1일로 사흘 연기했다. 예약고객중 아직 제품을 수령하지 못한 고객들에 대한 판매도 기존 26일에서 28일로 이틀 늦어진다.

 

삼성전자는 25일 리콜대상 고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리콜을 신속하게 마무리하기 위해 일반판매 시작 일정을 사흘 늦춘다고 밝혔다.

 

갤럭시노트7의 국내 제품 교환은 지난 19일 부터 시작됐으며, 24일까지 전체의 50% 수준인 약 20만명의 소비자가 리콜을 진행했다. 다만 싱가포르에서 16일 단 하루 만에, 미국에서 21~22일 이틀 만에 리콜 비율이 50%를 넘은 것과 비교하면 국내는 다소 더딘 편이란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국내 약 20만명의 소비자가 아직까지 교환을 받지 못한 상황에서 28일 일반 판매가 다시 시작될 경우 리콜율이 급속하게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특히 10월 1일부터 제품 교환은 전국 약 2만개의 이동통신사 매장이 아닌 160여개 삼성서비스센터 내 디지털프라자로 축소 운영될 예정인 만큼 리콜 고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일반 판매 일정을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일반 판매 이전에 구형 제품의 리콜이 신속히 마무리되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구형 갤럭시 노트7을 사용하시는 고객들은 전국 이동통신사 대리점과 삼성디지털프라자 등을 방문, 안전한 배터리가 장착된 새로운 제품으로 교환해 사용해달라"고 당부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