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대표 "독자경영 역량 갖추자"

  • 2019.04.01(월) 14:10

1일 취임사 통해 "DSME 자존심 회복에 중점"
경영정상화 달성 등 4대 경영목표 제시

"어떤 환경 변화에도 흔들리지 않고 독자경영을 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는 데 온 힘을 쏟겠다. 대우조선해양의 자존심 회복이란 숙제를 기필코 완수할 것을 약속한다"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대표이사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신임 대표이사가 1일 취임사를 통해 독자경영 역량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올해 대우조선해양은 동종사와 기업결합이라는 예상치 못한 큰 이슈에 휩싸이게 됐다"며 "지난 4년 동안 구조조정의 아픔과 인재 이탈, 사기 저하 등 내부 역량이 위축된 상태에서 맞이한 상황이기에 불안감이 높은 게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회사는 기업결합이 미칠 영향을 분석하고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지금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 안에 내재돼있는 불안감을 극복하고 내부 결속을 다지는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를 위해 이 대표는 '경영 정상화 달성', '기술 대우조선해양(DSME) 재건', '인재경영 실천', '관리와 생산성 혁신' 등 4가지의 경영목표를 제시했다.
 
이 대표는 "경영 정상화는 회사 경쟁력 확보와 미래 생존을 위해 전 임직원이 한마음 한뜻으로 조속히 달성해야 할 과제"라며 "원가 경쟁력 회복을 통한 안정적인 물량 확보로 올해 수주목표 달성에 모두가 힘을 합쳐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기술 대우'라는 명성을 되살리고, 추격을 허용하지 않는 기술적 격차와 리더십을 갖춘 '기술 대우조선'을 반드시 만들어 내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우수인재를 채용, 유지, 육성하며 조직과 직원 역량을 강화하는데 중점을 두겠다"며 "직원들이 자신의 가치를 인정받는 풍토를 조성하고 직원들이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대우조선을 확실한 인재의 산실로 만들어 내겠다"고 덧붙였다.

관리와 생산성 혁신을 위해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게 데이터와 시스템 기반 경영으로 회사 전 분야에 걸쳐 낭비를 막아 한 차원 높은 관리시스템을 만들어가자"고 주문했다.
 
끝으로 이 대표는 "어떤 파도가 덮쳐 오더라도 우리가 바라는 곳을 향해 계속 항해 하자"면서 "그 과정에는 항상 제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