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두산 박지원이 하노버서 찾은 미래 먹거리는

  • 2019.04.04(목) 13:41

독일 산업박람회 '하노버 메세 2019' 참관
박 부회장 "적용할 수 있는 기술 바로 "

박지원 두산그룹 부회장이 그룹의 미래 먹거리 사업을 찾기 위해 독일로 향했다.

두산그룹은 박지원 부회장 등 경영진이 독일 하노버에서 열리는 '하노버 메세 2019'를 참관했다고 4일 밝혔다. 하노버 메세는 1947년 시작한 세계 최대 규모의 산업기술 전시회다. 올해는 '산업 간 융합·산업지능'을 주제로 75개국, 6500여개 기업이 참가했다.

박지원 두산그룹 부회장(왼쪽에서 두 번째)이 하노버 메세 2019 전시회의 독일 지멘스(Siemens) 전시관에서 발전용 사물인터넷 솔루션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 두산그룹 제공

'산업 간 융합·산업 지능'은 인공지능(AI) 시대에서 인간과 기계 사이 디지털 네트워킹을 의미하는 것으로, 최근 두산이 시장에 진출한 협동로봇 사업이나 그룹 전 계열사에 걸쳐 추진 중인 '디지털 전환' 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이번 박람회에는 박 부회장을 비롯해 동현수 ㈜두산 사업부문 부회장, 스캇 박 두산밥캣 사장 등 계열사 경영진이 동행했다. 이들은 주요 기업들의 전시관을 둘러보고 두산의 사업과 연관된 최신 기술 동향을 파악하고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했다.

특히 올해 전시회 주요 테마 중 통합 자동화 기술(Integrated Automation), 디지털 팩토리(Digital Factory), 에너지 융합(Integrated Energy) 등 두산의 주요 관심분야와 관련 있는 전시관을 중심으로  글로벌 시장 동향을 점검했다.

참관을 마친 박 부회장은 "두산이 추진하고 있는 혁신의 방향성에 대해 많은 시사점을 얻을 수 있었던 자리"라며 "우리 비즈니스에 적용할 수 있는 기술들은 바로 시도해 보고, 가능성이 확인되면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자"고 말했다.

박 부회장은 이날 경영진과 함께 현지 워크숍을 열고 미래 기술 트렌드를 깊이 논의할 예정이다. 전문가들과 함께 독일 미래 에너지 시장 전망과 그에 따른 독일 기업들의 준비 현황을 살피고 연료전지, 풍력 등 두산의 발전·에너지 기술·전략을 비교 점검하는 자리다. 연결된 사회(Connected World)에서 협업(Collaboration) 중요성에 대한 의견도 나눌 예정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