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벤츠·BMW 잡아라' 더 뉴 아우디 A6 출격

  • 2019.10.23(수) 14:30

8년만에 완전변경…차체·실내공간 더 넓어져
가격 6679만원부터 시작…첨단 안전사양 탑재

아우디가 프리미엄 비즈니스 중형 세단 '더 뉴 아우디 A6'를 선보이며, 메르세데스-벤츠의 'E클래스', BMW '5시리즈'로 양분화된 프리미엄 준대형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아우디는 23일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 & 스파 서울에서 '더 뉴 아우디 A6 45 TFSI 콰트로'를 공개했다. 더 뉴 아우디 A6 45 TFSI 콰트로는 전세계에서 800만대 이상 팔린 아우디의 대표 모델 '아우디 A6'의 8세대 완전 변경 모델이다.

이날 출시된 'A6 45 TFSI 콰트로'와 'A6 45 TFSI 콰트로 프리미엄'은 두 라인 모두 2.0ℓ 직렬 4기통 가솔린 직분사 터보차저(TFSI) 엔진 및 7단 S 트로닉 자동변속기를 탑재해 최고출력 252마력, 최대토크 37.7㎏.m를 발휘한다.

아우디 고유의 풀타임 사륜구동 시스템인 '콰트로'가 적용, 최고속도 210km/h (안전 제한 속도),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소요되는 시간은 6.3초에 불과하다. 연비는 복합 연비 기준 11.4km/l 로 우수한 효율을 자랑한다. (도심연비 10.0km/l, 고속도로 연비 13.7km/l)

아우디 A6 45 TFSI 내부모습/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제프리 매너링 아우디코리아 사장/사진= 아우디코리아 제공

이전 모델 보다 전장과 휠베이스가 길어지면서 전체적인 차체는 더 커졌다. A6 45 TFSI 콰트로만 해도 전장 5050mm·전폭 1970mm·전고 1745mm 수준으로, 앞·뒷자석 헤드룸은 동급 경쟁모델중 가장 넓은 실내 공간을 자랑한다.

최첨단 안전 사양도 대거 탑재됐다. ▲어댑티브 크루즈 어시스트 ▲하차경고 시스템 ▲교차로 보조 시스템 등이 적용된 '프리센스 360°' 등 운전자는 물론 보행자의 안전까지 생각하는 최첨단 안전 사양을 탑재해 안전하고 진일보한 주행 경험을 선사한다.

또 차량-운전자-네트워크 간의 연결을 통해 다양한 안전·편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아우디 커넥트 시스템'이 장착, 운전자는 마이 아우디(myAudi)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차량 원격 제어는 물론, 차량 상태 확인과 차량 찾기, 긴급출동 요청 등의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한 단계 진보한 '아우디 버츄얼 콕핏 플러스'에 햅틱 피드백이 적용된 듀얼 터치 스크린 내비게이션을 장착, 운전자가 모든 차량 관련 정보를 통합적이고 직관적으로 컨트롤 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밖에도 프리미엄 라인에는 차량 외부 및 내부의 공기 퀄리티를 측정하고 시각화된 정보를 통해 공기의 질을 관리할 수 있는 '프리미엄 에어 패키지'를 탑재해 차량 내부의 공기의 질을 깨끗하고 쾌적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날 출시된 신형 A6의 가격은 콰트로 6679만7000원, 콰트로 프리미엄 7072만4000원(부가세 포함) 수준이다.

제프리 매너링 아우디 부문 사장은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가장 경쟁이 치열한 프리미엄 중형 세단 세그먼트에 경쟁력있는 상품 구성과 가격으로 신형 A6를 선보임으로써 더욱 많은 고객들에게 아우디의 프리미엄 브랜드 가치를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