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어닝 19·3Q]㈜한화, 공장폭발로 약해진 체력

  • 2019.11.14(목) 17:56

영업이익 3900억 그쳐…"방산, 4분기 개선"
건설·케미칼 부진 속 에어로스페이스 회복

한화그룹의 지주회사 역할을 하는 ㈜한화가 시장의 예상을 밑도는 성적표를 내놨다.

㈜한화는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 12조9783억원, 영업이익 3878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해 11.7% 늘었으나 올해 2분에 견주면 1.4% 증가에 그쳤다. 영업이익은 3분기 연속 상승세를 탔다. 하지만 지난해 3분기 수준(5900억원)에는 못미쳤다.

이 같은 실적은 증권사 눈높이를 밑도는 것이다. 에프앤가이드 집계를 보면 증권사들은 ㈜한화가 올해 3분기 4100억원 가량 영업이익을 냈을 것으로 추정했다.

㈜한화는 에어로스페이스 매출 증가와 큐셀코리아 편입으로 연결 매출액은 늘었으나 생명 및 자체사업 실적부진으로 전년대비 영업이익은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별도 기준으로 보면 ㈜한화의 영업이익이 390억원에 그쳤다. 지난해 3분기 852억원의 영업이익을 낸 제조부문이 이번에 253억원으로 60% 가까이 줄어든 게 영향을 줬다.

㈜한화는 올해 2월 발생한 폭발로 대전사업장 가동을 멈췄다가 6개월만인 지난 8월 재가동에 들어갔다. 이번 실적에도 폭발의 여진이 남은 셈이다.

㈜한화는 "방산부분 사업장 정상화에 따라 4분기부터 본격적인 실적 개선이 이뤄질 것"이라며 "기존에 수주한 국내외 프로젝트로 2020년에는 양호한 실적 성장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화건설은 지난해 3분기 734억원 영업이익을 냈으나 올해 3분기에는 476억원으로 감소했다. 대형사업장들의 준공으로 국내매출이 줄어든 가운데 신규 브랜드 출시로 판관비가 늘면서 실적이 좋지 않았다.

한화케미칼 영업이익은 574억원을 기록했다. 주요 제품가격이 약세를 나타내면서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해 30% 가까이 영업이익이 줄었다. 다만 원재료 가격 하락으로 올해 2분기보다는 실적이 개선됐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한화디펜스의 수출호조와 한화시스템의 수익성 개선으로 571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17.2% 증가한 수치다.

이밖에 한화생명보험은 지난해 3분기 728억원이던 영업이익이 이번에는 211억원으로 71% 감소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도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로 1405억원에서 609억원으로 줄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