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볼보, 음성제어 'XC60' 출시

  • 2021.09.14(화) 12:45

[포토]300억 투자해 '통합형 인포테인먼트' 개발

볼보자동차코리아가 14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중형 프리미엄 SUV 신형 ' XC60'을 출시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볼보자동차코리아가 300억원을 투자해 SK텔레콤과 개발한 통합형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도입하고 이를 적용한 첫 모델인 신형 'XC60'를 14일 공개했다.

통합형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는 차량용 안드로이드 오토모티브 OS 기반으로 개발한 차세대 커넥티비티 서비스다.

전면부 범퍼 디자인 변경된 신형 XC60/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볼보자동차에 맞춤형으로 디자인해 주행에 최적화된 여러 기능을 음성을 통해 사용할 수 있다. 한국 시장에 특화된 데이터와 인공지능(AI)기반 티맵, 누구, 플로를 연동했다. 

그릴 디자인 변경된 XC60/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차 안에서 음성으로 "아리아"를 부르면 된다. ▲차량 온도, 열선·통풍 시트, 이오나이저 등 차량 제어 ▲목적지 안내, 가까운 맛집 안내, 경유지 설정 등 티맵 내비게이션 길 안내 ▲스마트폰 저장된 연락처로 전화, 문자 전송 ▲취향 맞춤 음악 추천, 내 플레이리스트 재생 등 엔터테인먼트 기능 ▲날씨, 뉴스 등 정보 탐색 ▲집 안의 조명, 에어컨, 로봇청소기 등을 켜고 끌 수 있는 스마트홈 컨트롤 등이 가능하다. 

신형 XC60과 포즈 취하는 이윤모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새로운 커넥티비티 서비스를 고객들이 부담없이 경험할 수 있도록 5년 LTE 무료 이용 및 신차 구매 고객 대상으로 음악 플랫폼 플로(FLO) 1년 이용권의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볼보 카스 앱', '볼보 온 콜' 등 디지털 전환 시대에 맞춰 고객과 차량간 연결성을 강화하는 신규 서비스도 추가한다.

'볼보 카스 앱'은 스마트폰으로 차량 잠금 및 해제, 주행 전 온도 설정 등 디지털 키 기능을 이용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이다. 서비스센터 예약 및 단계별 정비 상황 알림, 정비 이력 조회 등 고객 서비스를 지원하는 ‘헤이, 볼보 앱’과 더불어 고객이 실시간으로 차의 상태 등을 파악할 수 있다. 

신형 XC60과 포즈 취하는 이윤모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차량 내 탑재되는 컨시어지 서비스 '볼보 온 콜'을 통해 주행 중 비상 상황 발생 시 버튼 하나만으로 24시간 사고 접수 및 긴급 출동 신청, 서비스센터 안내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이윤모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는 "전 세계 자동차 시장이 IT기술과의 융합으로 급변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이 핵심 마켓으로 자리하고 있는 것은 높은 안목을 지닌 고객들이 있기 때문"이라며 "신형 XC60이 제시하는 더욱 안전한, 그리고 스마트한 주행을 통해 진정한 모빌리티의 진화를 경험하실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국내에는 저공해 가솔린 엔진 기술을 기반으로 한 마일드 하이브리드(B5·B6)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T8) 3가지 파워트레인이 조합된 5개 트림으로 출시된다. 트림 구성은 그릴 디자인, 휠 사이즈, 인테리어 데코 마감, 시트 타입,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등 일부 편의사양에 따라 구분된다.

5년 또는 10만㎞ 무상 보증기간과 소모품 교환 서비스가 기본으로 제공된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통합형 SKT인포시스템 탑재한 신형XC60/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프리미엄사운드 탑재한 신형XC60/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