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정부 "삼성·SK와 손잡았다"...반도체 생태계 강화

  • 2021.09.28(화) 16:00

[포토]반도체 연대·협력 협의체 출범식 개최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 다섯 번째부터), 이정배 반도체산업협회장 겸 삼성전자 사장이 28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 아라홀에서 열린 '반도체 연대와 협력 협의체'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영삼 KETI 원장(왼쪽부터), 정칠희 네패스 회장, 이현덕 원익IPS 대표,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 문 장관, 이 협회장, 최창식 DB하이텍 대표, 이준혁 동진쎄미켐 대표, 김동천 실리콘마이터스 대표./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반도체 산업 생태계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반도체 연대·협력 협의체'가 출범식을 가졌다.

28일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출범식에는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비롯해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업계 관계자와 안진호 한양대 교수, 김영삼 전자기술연구원 원장 등이 참석했다.

모두발언하는 문승욱 장관/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협의체는 삼성·SK하이닉스 등 소자기업, 소재·부품·장비기업, 팹리스, 파운드리, 패키징 기업 등 업계 대표와 반도체 분야 학계·연구기관 대표 등 총 30명으로 구성·운영된다.

이날 행사에서는 업계 차원에서 그간 추진된 연대협력 성과와 향후 추진계획을 공유하고, 'K-반도체 전략'의 주요과제 점검 및 향후 정책 추진방향 등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한자리 모인 반도체 업체 수장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협의체는 그간 성과에 대해 2200억원 규모의 반도체 펀드 투자로 중소·중견기업의 성장 촉진에 기여했으며 소부장 성능평가 지원사업을 통해 사업화 매출 147억원, 투자 526억원, 특허출원 82건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향후에는 차량용 반도체 공급기반을 확충하고 시스템반도체 연구개발 성과의 상용화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반도체 전략' 논의 중인 문승욱 장관/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아울러 지난 5월 발표된 'K-반도체 전략'은 세제·금융 등의 성과와 함께 삼성-KAIST 계약학과 개설 합의, 2022년 관련 학과 정원 131명 확대, 반도체 인력양성 예산 3배 이상 확대 등 인력양성 분야에서 성과를 냈다.

정부는 업계의 투자 지원을 위해 '투자애로 접수창구'를 개설하고, 관계부처·지자체 등이 참여하는 '반도체 투자 점검회의'를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반도체 연대·협력 협의체' 출범/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또 'K-센서 기술개발 사업'을 통해 2022년부터 7년간 총 1865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문 장관은 "반도체 글로벌 공급망 재편 움직임에 대응해 발표한 K-반도체 전략이 세제·금융·인력양성 등 주요분야에서 가시적 실적을 보이고 있다"며 "향후에도 기업투자 관련 인허가 지원 및 주요규제 합리화 등 주요과제를 차질없이 이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부, 반도체 연대 협력 강화/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8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 아라홀에서 열린 '반도체 연대와 협력 협의체'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