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전기요금 8년 만에 인상...1kWh당 3원↑

  • 2021.09.23(목) 17:01

[포토]한전 4분기 연료비 조정단가 -3원→'0원'…8년만에 인상
4인 가구 기준 월 최대 1,050원 인상

22일 서울에 위치한 다세대주택단지에서 한 입주민이 전기 계량기를 살펴보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오는 10월 1일부터 전기요금이 1kWh당 3원 오른다. 2013년 11월 이후 8년만의 인상으로, 4인가족 기준으로 월 최대 1050원이 오르는 셈이다.

한국전력공사는 23일 올해 10~12월분 연료비 조정단가를 kWh당 '0원'으로 조정한다고 밝혔다. 올해 1분기 연료비 연동제를 처음 도입하며 -3원/kWh를 적용한 이후 2, 3분기 연속 유보됐던 연료비 조정단가를 원상회복한 것이다.

22일 서울에 위치한 다세대주택단지에서 한 입주민이 전기 계량기를 살펴보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한전은 올초 국제 유가와 LNG·석탄 수입가격 등락을 반영해 3개월 주기로 전기요금을 바꾸는 '연료비 연동제'를 도입했다. 올해 1분기 전기요금은 연료비 하락 추세를 반영해 1킬로와트시(kWh)당 3원을 인하했고, 지난 2·3분기에는 이를 동결했다.

한전은 "4분기 연료비 단가는 석탄, 유가 상승에 따라 +10.8원/kWh으로 급등했으나 소비자 보호장치 중 하나인 분기별 조정폭(3원/kWh)이 작동해 '0원'으로 조정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22일 서울에 위치한 다세대주택단지에서 한 입주민이 전기 계량기를 살펴보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앞서 정부는 지난 2·3분기 연료비 조정 단가의 인상 요인 발생에도 국민 생활 안정 도모, 물가 상승 억제 등을 이유로 인상을 유보한 바 있다.

정부는 단기 유가 급상승 등 예외적인 상황이 생기면 요금 조정을 유보할 수 있다. 한전의 연료비 조정요금 운영지침을 보면 '국민 생활 안정과 국민 경제의 원활한 운용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조정 단가 적용을 일시 유보할 수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22일 서울에 위치한 다세대주택단지 전기계량기가 보이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다만 올 들어 국제 연료비 상승 추세가 지속되고, 한전과 발전 자회사의 적자 폭 급증이 예상됨에 따라 연료비 연동제를 시행한 것으로 풀이된다. 

22일 서울에 위치한 다세대주택단지 전기계량기가 보이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22일 서울에 위치한 다세대주택단지에서 한 입주민이 전기 계량기를 살펴보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22일 서울에 위치한 다세대주택단지에서 한 입주민이 전기 계량기를 살펴보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