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포스코 상장할거냐?"…지주회사 진통 끝 출범

  • 2022.01.28(금) 15:38

임시주총서 물적분할 계획안 통과
포스코 상장? "홀딩스 특별결의 거쳐야"

"중대재해처벌법을 피하려는 것 아니냐?"

28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임시 주주총회에 참석한 주주들은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을 향해 질문을 쏟아냈다. 이날 포스코가 철강 사업 부문을 떼어내는 물적분할 안건을 올리자 일부 주주들이 반대 목소리를 높인 것이다. 최 회장은 "지주회사로 전환된다고 중대재해처벌법의 예외가 될 수 없다"며 "중대재해처벌법 회피를 위해 지주사로 전환한다는 것은 이해를 잘 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래픽=김용민 기자 kym5380@

"본사 포항 유지, 세금도 포항에 납부"

포스코 주식을 20년 넘게 보유 중이라고 밝힌 또 다른 주주는 "물적분할되는 포스코가 상장하기 위해선 포스코홀딩스의 주주총회를 거쳐 승인을 받야하는건지 이 자리에서 정확하게 알려달라"고 물었다. 물적분할되는 비상장사인 포스코가 향후 기업공개(IPO)를 추진할 경우 제동을 걸 방법이 있는지 확인한 것이다.

최 회장은 "철강 사업 부문인 포스코 정관에 상장을 위해선 모회사 포스코홀딩스의 특별결의를 거쳐야 한다는 조항이 나와있다"고 답했다. 실제로 포스코는 지난 4일 100% 자회사인 포스코를 상장하고자 할 때 모회사인 포스코홀딩스의 주주총회 특별결의를 통해 승인을 얻어야 한다는 내용을 정관에 추가했다. 포스코 측 변호사는 "현행법상으로 현재 할 수 있는 강한 조치"라고 덧붙였다.

본사 이전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지주사 설립 이후, 현재 포항에 위치한 포스코의 본사를 서울에 이전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였다. 이날 포스코센터 밖에선 이강덕 포항시장, 포항시의회 의원, 포항시민단체 등이 포스코홀딩스의 본사를 포항에 설립해야 한다며 집회를 벌이기도 했다. 

최 회장은 "지주회사의 회사 주소지를 어디로 할 것이냐에 대해선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지주회사로 전환해도 포스코 본사는 여전히 포항에 있도록 유지하고 수익에 대한 세금을 포항에 납부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사진 = 포스코 제공

출석주주 89.2% 찬성

질문 공세 끝에 이날 주총에선 철강 사업 부문을 물적분할하는 계획안을 원안대로 가결했다. 의결권이 있는 주식수 기준의 75.6% 주주가 의결권을 행사했고 출석주주 89.2%가 안건에 찬성했다. 안건 통과를 위해선 출석 주주의 3분의2이상과 발행주식 총수의 3분의1이상의 동의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포스코는 사명을 포스코홀딩스(존속 법인)로 변경해 그룹의 미래 신사업 발굴, 투자관리 등을 하는 지주사 역할을 맡게 된다. 포스코홀딩스가 그룹 최상단에 위치해 포스코, 포스코케미칼, 포스코에너지 등을 거느리게 된다. 물적분할 방식으로 포스코홀딩스가 100% 지분을 갖게 되는 철강 사업은 포스코 사명을 사용한다. 분할기일은 오는 3월 2일이다.

포스코는 이번 지주회사 전환으로 그동안 저평가돼온 기업가치를 끌어올리겠단 목표다. 업계에선 포스코의 주식이 저성장 업종인 철강 사업에 가려져 저평가돼있다고 보고 있다. 포스코는 이번 지주사 전환으로 40조원 수준인 기업가치를 2030년까지 세배로 높이겠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이날 임시주총에서 "지난해 포스코가 사상 최고 실적을 기록했음에도 불구하고 시가총액은 지난 2007년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으로 저평가돼있다"며 "지주사 전환을 통해 친환경 소재 기업이라는 인식이 확산되면 기업 가치를 제대로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