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가상인간 애널리스트 등장…삼성증권, '버추얼애널리스트' 첫 개발

  • 2022.05.17(화) 09:30

현직 애널리스트 AI기술로 학습…투자정보 전달 맡겨

인공지능(AI) 기술의 발달과 더불어 가상인간이 사회 각 분야에 속속 등장하는 가운데 증권업계에도 가상인간 애널리스트가 등장했다. 삼성증권이 국내 최초로 '버추얼애널리스트'를 개발하고 이를 활용한 유튜브 콘텐츠를 론칭한 것이다.

정명지 삼성증권 투자정보팀장과 장효선 삼성증권 글로벌주식팀장의 실제 모습과 이들을 모델로 한 버추얼애널리스트의 모습/사진=삼성증권 제공

17일 삼성증권에 따르면 '버추얼애널리스트'는 애널리스트의 모습과 음성 등을 AI 기술로 학습시켜 만든 가상인간이다. 텍스트만 입력하면 실제 애널리스트가 방송을 진행하는 것처럼 자연스럽게 투자정보를 전달할 수 있다.

AI 학습과 3D 기술 등을 통해 만들어진 가상인간은 최근 들어 소셜미디어와 광고 등의 매체에서 활용되기 시작했으나 현업에서 활약하는 애널리스트를 복제해 만든 가상인간을 투자정보 전달에 활용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버추얼애널리스트 개발에는 AI 휴먼 전문 기업 딥브레인이 참여했다. 아울러 삼성증권이 서울대 휴먼인터페이스 연구실과 공동 개발해 특허받은 음성합성모델도 활용해 완성도를 높였다.

삼성증권은 버추얼애널리스트를 활용해 지난달 말부터 국내외 시황 관련 유튜브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먼저 국내 증시 투자자를 위해 정명지 투자정보팀장을 복제해 만든 버추얼애널리스트가 진행하는 '리서치 하이라이트'를 신설, 자사가 매일 발간하는 리포트 중 베스트 리포트를 선택해 소개하고 요약해 전달하도록 했다.

또 해외 증시 투자자를 위해 장효선 글로벌주식팀장을 모델로 한 버추얼애널리스트가 진행하는 '미국주식 주간거래 체크포인트', '미국주식 주간거래 스냅샷', '미국주식 주간거래 나우' 방송을 만들었다. 삼성증권이 세계 최초로 선보여 독점 운영중인 미국 주식 주간거래 시장의 시황과 종목 관련 이슈 등을 정리해 소개하는 방송이다.

삼성증권은 버추얼애널리스트 외에도 107만 구독자를 보유한 공식 유튜브 채널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콘텐츠 혁신을 시도하고 있다. 지난달 말 기준 삼성증권 유튜브 채널의 월간 활성 이용자 수(MAU)는 작년 말 52만5000명 대비 37% 이상 늘어난 72만4000명에 이른다.

이대희 삼성증권 미디어전략팀장은 "최고의 투자 콘텐츠에 맞는 혁신적이고 재미있는 전달방법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고객만족도를 획기적으로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