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신한금투, 여의도 사옥 이지스운용에 매각…6400억 실탄 확보

  • 2022.07.18(월) 11:21

세일앤리스백 방식…7월말 매각 완료 예정

신한금융투자가 서울 여의도 본사 사옥을 이지스자산운용에 매각한다. 매각을 통해 확보하는 수천억원의 자금은 신성장 동력에 과감히 투자하겠다는 계획이다.

/그래픽=비즈니스워치

신한금융투자는 18일 여의도 사옥을 이지스자산운용에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매각가격은 6395억원으로, 오는 7월 말까지 매각을 완료할 예정이다.

매각방식은 현 사옥을 그대로 임차해 사용하는 '세일 앤 리스백(sale and lease back)' 방식이다. 금융환경과 부동산 규제 동향, 여의도업무지구(YBD) 수요·공급 전망 등을 고려했다는 게 사측의 설명이다.

신한금융투자는 사옥 매각을 통해 유입되는 현금은 전액 영업용 자본으로 활용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지난 3월 말 현재 신한금융투자의 연결 자기자본은 5조164억원이다. 매각 차익을 반영하면 5조원 중반대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한금융투자는 이번 사옥 매각으로 대규모 자금을 확보하면서 투자은행(IB)과 리테일, 자산관리(WM), 디지털 등 다양한 사업부문에서 새로운 수익 창출이 가능해졌다. 특히 신성장 동력 투자 재원을 마련해 과감한 투자도 할 수 있게 됐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올해 창립 20주년을 맞이해 지속적 성장을 위한 자본 활용 방안과 제도, 업무방식 등 회사 내 모든 것을 근본부터 다시 짚어보는 전방위 혁신을 추진하고 있다"며 "사옥 매각도 이런 혁신 가운데 하나"라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