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금투협회장 선거 김해준·서명석·서유석 '3파전' 압축

  • 2022.12.12(월) 12:54

6명 지원해 3명 컷오프…23일 차기 회장 선출

금융투자협회 6번째 회장 선거가 '3파전'으로 추려졌다.

/그래픽=비즈니스워치

12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제6대 금투협회장 후보자로 김해준 전 교보증권 대표, 서명석 전 유안타증권 대표, 서유석 전 미래에셋자산운용 대표가 선정됐다.

금융투자협회는 오는 31일 임기가 만료되는 나재철 회장의 후임 선임을 위해 지난달 이사회에서 후보추천위원회를 구성했다.

앞서 후보추천위원회는 지난달 15일부터 30일까지 후보자 공모를 받았다. 강면욱 전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 구희진 전 대신자산운용 대표, 김해준 전 교보증권 대표, 서명석 전 유안타증권 대표, 서유석 전 미래에셋자산운용 대표, 전병조 전 KB증권 대표가 지원했다.

이후 후보추천위원회는 서류심사 및 면접 심사를 거쳐 이날 최종 후보자를 확정했다.

차기 회장 선거는 오는 23일 열리는 임시총회에서 진행한다. 이날 투표 진행후 차기 회장을 선출한다.

김해준 전 대표는 지난 1983년 대우증권에 입사해 IB 사업본부 본부장, 자산관리영업본부 본부장을 거쳤으며 2005년 교보증권으로 옮겼다. 이후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13년간 대표이사직을 역임했다.

서명석 전 대표는 지난 1986년 동양증권 공채 2기로 입사해 지점 프라이빗뱅커(PB), 리서치센터장을 거치고 2013년 부사장 자리에 올랐다. 이후 지난 2014년 동양증권이 유안타그룹에 인수된 후 대표에 취임해 지난 2020년까지 역임했다.

서유석 전 미래에셋자산운용 대표는 지난 1988년 대한투자신탁에 입사해 1999년 미래에셋증권으로 자리를 옮겨 마케팅본부장, 리테일사업부 대표를 맡았다. 이후 미래에셋맵스자산운용 사장, 미래에셋자산운용 ETF 부문 대표를 거쳐 2016년 미래에셋자산운용 대표에 취임해 지난해까지 일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