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KT, 5G 커버리지 안되면 위성으로…"망 연동 내년 상용화"

  • 2019.11.24(일) 09:00

위성-5G 하이브리드 전송 가능
"글로벌 표준 제정에도 나설 것"

KT SAT, KT융합기술원의 5G 분야 연구원들이 KT연구개발센터에서 위성 5G 시험 결과를 확인하고 있다. [사진=KT]

KT그룹이 위성과 5세대 이동통신(5G)을 연동해 재해·재난 상황에서도 끊김 없는 통신 서비스에 나선다.

KT SAT은 KT 융합기술원과 함께 적도 상공 약 3만6000km 우주에 있는 무궁화 위성 6호와 5G 네트워크를 연동해 데이터를 주고받는 '위성 5G' 기술 시험에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시험에서 ▲위성 5G 하이브리드(Hybrid) 전송 ▲위성 통신 링크(Backhaul, 백홀)를 이용한 5G 엣지 클라우드(Edge Cloud) 미디어 기술을 구현해냈다.

KT그룹은 이런 기술을 글로벌 표준으로 제정해 5G NR(New Radio)과 위성 통신을 완전하게 연동하는 것이 목표다.

이에 따라 KT SAT과 KT 융합기술원은 이번 시험 결과를 내년 상반기 중 '국제민간표준화기구'(3GPP, 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에 개진해 표준화를 주고하고 상용화에도 적극 나설 방침이다.

양상진 KT SAT 기술협력TF 본부장은 이번 연동 성공과 관련 지난 22일 KT 광화문 사옥에서 열린 브리핑을 통해 "올해 12월부터 추가 검증 작업을 진행하면 내년 상반기에는 실제 상황에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국내에선 군사·도서·산간·해상·재난 지역 등에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양상진 KT SAT 기술협력TF 본부장이 지난 22일 KT 광화문 사옥에서 위성-5G 연동 기술 관련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KT]

구체적으로, 위성 5G 하이브리드 전송은 완전히 다른 네트워크를 하나로 묶는 통신 규칙(프로토콜)을 이용해 기존 5G보다 신뢰도 높은 데이터 통신을 가능하게 하는 기술이다.

양사가 개발한 '위성 5G 하이브리드 라우터'에 연결된 5G 단말이 각종 데이터를 5G와 위성으로부터 동시에 송수신하거나 각각의 경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는 설명이다.

실제로 KT SAT은 이 기술로 5G가 끊기는 상황을 연출해 무궁화 위성 6호만으로 정상적인 서비스를 유지시키는데 성공했다.

KT SAT 관계자는 "5G 기반으로 자동화된 농기계나 차량이 이동할 때 커버리지가 닿지 않거나 재해·재난이 발생해 네트워크가 끊긴다면 위성 5G 하이브리드 전송 기술이 네트워크의 연결성을 지속적으로 확보해주는 형태로 이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위성 통신 링크를 이용한 5G 엣지 클라우드 미디어 전송은 CDN(Content Delivery Network·콘텐츠 전송 네트워크)의 영상 전송 서비스를 위성 통신과 접목한 기술이다.

5G의 초저지연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이용자 단말기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최대한 가까운 곳에서 처리해주는 가상의 데이터 센터로 기능하는 셈이다.

KT SAT은 이 기술을 이용해 KT SAT 금산 위성센터에 있는 실시간 스트리밍 데이터와 카메라 중계 영상을 무궁화 위성 6호로 우면동 KT연구개발센터의 5G 엣지 클라우드에 전송해 다수의 5G 단말로 끊김 없이 송출하는데 성공했다.

일반적인 위성통신 기술로는 일정 주파수 자원(대역폭)으로 HD급 영상을 하나의 스마트폰으로만 전송 전송할 수 있는데, 이 기술을 이용하면 같은 자원으로 5G 엣지 클라우드 접속된 모든 단말에 콘텐츠를 동시 전송할 수 있다고 한다.

이같은 기술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시장 개척에도 활용될 전망이다. 이경택 KT SAT 상무(CFO)는 "네팔, 아프리카 지역 등 KT와 협력 관계에 있는 곳에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재 KT SAT이 운영하고 있는 위성은 무궁화 위성 5, 5A, 6, 7호와 KOREASAT 8호로 총 5기다. KT SAT 통신 위성 5기의 커버리지는 지구 전체 면적(143만 9000㎡)의 60% 수준이다.

한원식 KT SAT 대표는 "이번 기술은 지역간 격차 없는 통신환경을 조성하고 재난·비상통신 및 콘텐츠 시장 등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글로벌 기술 표준화를 이뤄 실제 서비스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홍범 KT 융합기술원장도 "앞으로 그룹 전체의 기술 역량을 집결해 새로운 사업모델을 발굴하는데 융합기술원이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