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MCN협회, '코로나19 가짜뉴스 유튜버' 강력대응

  • 2020.02.27(목) 17:54

72개 회원사 서면으로 결의

유튜버 등 1인 미디어 사업자 관련 국내 대표적 단체인 '한국MCN협회'가 코로나19를 다룬 가짜뉴스 등 부정확한 동영상 콘텐츠 근절에 나선다.

한국MCN협회는 72개 회원사 대표들과 함게 '코로나19 및 가짜뉴스 근절 관련 결의'를 서면으로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코로나19 사태 확산에 대한 사회적 불안감이 커지면서 일부 1인 미디어들이 코로나19 관련 가짜뉴스 등 부정확한 콘텐츠 생산에 나서고 있는 문제 등을 근절하기 위해서다.

아울러 협회는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대국민 소통강화에 동참하고 사회적 불안감 조성 근절, 민생안정, 유통질서 확립에 함께 하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코로나19와 관련한 구독자 및 조회수 확보, 동영상 광고수익을 창출하려는 일부 1인 미디어 및 관련 회사들의 일탈에 대해 콘텐츠 삭제 등 강력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 서면 결의 이후 협회는 회원사 대표와 외부 민간 자문위원으로 구성된 가짜뉴스 근절을 위한 자율심의기구 발족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유튜브, 네이버 등 동영상 플랫폼 사업자에 대해서도 이같은 결의 내용 등에 동참할 것을 건의할 예정이다.

박성조 한국MCN협회장은 "디지털 소통에 앞장서는 MCN 산업과 크리에이터들이 사회적 소명감을 기반으로, 현재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지역과 세대, 산업을 넘는 소통의 채널이 되도록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한국MCN협회는 다이아TV, 트레져헌터, 샌드박스, 비디오빌리지, 글랜스TV 등 70여개 MCN 기업이 참여하고 있으며, 1만여 크리에이터들이 각 MCN 회사에 소속된 비영리단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