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누구나 넥슨 게임 활용 e스포츠 대회 개최한다

  • 2020.06.05(금) 10:42

넥슨, e스포츠 구심점 확장 위한 사업 다각화

넥슨은 누구나 자사 게임을 활용해 e스포츠 대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자사 e스포츠 전용 경기장 '넥슨 아레나'를 벗어나 e스포츠를 온라인 영역으로 확장한다. 

넥슨은 e스포츠 산업 환경 대응과 국내 e스포츠 저변 확대를 위해 새로운 e스포츠 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우선 넥슨은 자사 인기 IP(지식재산권)를 개방해 '풀뿌리 e스포츠 대회'를 지원한다. 넥슨의 주요 IP를 대학교, 직장, 동호회, 지방 정부 등 각종 단체가 자체 리그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들 리그의 흥행을 돕는 차원에서 넥슨 공식 홈페이지 등을 활용한 홍보, 마케팅과 상금 등의 지원을 적극 검토하며 그간 쌓은 e스포츠 리그 운영 노하우를 민관에 전파하는 역할을 맡을 계획이다.

또 청소년, 대학생, 직장인 등 누구나 쉽게 대회에 참여할 수 있도록 e스포츠 진입 장벽을 낮춰 사용자들에게 폭넓은 기회를 제공한다. 앞서 넥슨은 오픈리그 활성화 차원에서 온라인 축구 게임 ‘EA스포츠 피파 온라인4’의 고등학교 대항전인 '고등피파'를 개최해 큰 호응을 받은 바 있다. 또 신작 모바일 레이싱게임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의 전국민 대회 프로젝트와 함께 누구나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대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넥슨은 자회사 엔미디어플랫폼과 협력해 전국 PC방을 대상으로 연중 소규모 온라인 대회를 상시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한편 넥슨은 서울 강남구 소재 '넥슨 아레나'는 7월31일부로 운영을 마친다. 넥슨 아레나에서 개최해 온 자사 e스포츠 정규 리그는 대회 특성과 규모 등 개별 종목 상황을 고려해 방향성을 새롭게 수립하고 각 리그의 개성이 돋보이도록 차별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김세환 넥슨 e스포츠팀장은 "진화된 e스포츠 산업을 선도하고자 확장과 협력, 개방을 앞세워 e스포츠 사업 구조를 다각화하고자 한다"며 "e스포츠를 사랑하는 많은 분들이 접근성 제약 없이 다양한 즐거움을 누리실 수 있도록 꾸준히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꼭 필요한 경제정보만 모았습니다[비즈니스워치 네이버 포스트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