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민주당 '비상체제 돌입'..장외투쟁 병행 선언

  • 2013.07.31(수) 17:06

민주당 김한길 대표가 31일 '국가정보원 댓글 의혹 사건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증인채택이 난항을 겪고 있는 것과 관련, 새누리당을 강력 비난하면서 원내협상·원외투쟁을 병행하겠다고 선언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4시30분께 국회 당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시간부로 민주당은 비상체제에 돌입한다"며 "그동안 추미애 본부장이 이끌어왔던 '정치공작 진상규명 및 국정원 개혁운동본부'를 '민주주의 회복과 국정원 개혁 국민운동본부'로 확대·개편하고 당대표인 제가 본부장을 직접 맡아 원내외 투쟁과 협상을 동시에 직접 이끌겠다"고 밝혔다.

그는 "서울광장에 국민운동본부를 설치하고 내일 국민과 함께 하는 첫 의원총회를 현장에서 개최하겠다"며 서울시청 앞 의원총회를 예고했다.

김 대표는 새누리당을 원내협상·원외투쟁 병행 선언의 원인 제공자로 지목했다.

그는 "새누리당은 국정조사 기간 45일 중 30일을 파행시켰다. 3번의 파행과 20여일간의 국정조사 중단, 증인 채택 거부로 더이상 국정조사에 기대하기 어려운 지경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대표는 "국정원 국기문란 사건의 주범들을 증인으로 채택함에 있어서 '조건부'라는 말로 야당을 기만하고 있다. 심지어 이런 위중한 상황에도 국정조사를 모면하려고 여당이 보이는 여름휴가 운운 행태는 국민과 국회를 모욕하는 것"이라며 새누리당을 비난했다.

그러면서 김 대표는 "민주당은 그동안 국정조사를 정상적으로 가동하기 위해 인내할 만큼 인내해 왔고 참을 만큼 참았지만 청와대와 새누리당이 국정원 불법대선개입 사건의 진실규명과 국정원 개혁에 대한 의지가 없다는 것이 확인된 마당에 더는 참을 수 없게 됐다"며 원내협상·원외투쟁 병행 선언의 불가피성을 강조했다.

▲ 김한길 대표 기자회견 전문

 

<민주주의 회복과 국정원 개혁을 위한 국민행동에 나서겠습니다>

저는 오늘 대한민국 민주주의 역사를 만들어 온 민주당의 대표로서 참으로 절박하고 암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국민은 이미 진실을 알고 계십니다. 국정원 불법대선개입 사건의 진실은 지난 대선 당시 국가안보를 지켜야 할 국정원이 조직적으로 대통령선거에 개입했고, 경찰은 이를 은폐축소했으며, 검찰수사로 이와 같은 사실이 밝혀지자 국정원이 국회의 국정조사를 회피하기 위해서 정상회담 회의록을 불법적으로 공개했다는 것입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진실을 외면하고 애써 눈 감고 있습니다. 또한 새누리당은 진실의 촛불을 가리고 국정조사를 회피하는데 전념하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국민은 분노하고, 민주당의 인내력은 바닥이 났습니다.

새누리당은 국정조사 기간 45일 중 30일을 파행시켰습니다. 세 번의 파행과 20여일 간의 국정조사 중단, 증인 채택 거부로 인해서 더 이상 국정조사의 성과를 기대하기가 어려운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국기문란 사건의 주범들을 「조건부」라는 말로 야당을 기만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이런 위중한 상황에서도 여름휴가를 운운하며 국정조사를 모면하려는 여당의 행태는 국민과 국회를 모욕하는 것입니다.

민주당은 그 동안 당내외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새누리당을 설득하고 인내하며 지금까지 왔습니다. 민주당은 그 동안 국정조사를 정상적으로 가동시키기 위해 인내할 만큼 인내해 왔고, 참을 만큼 참아 왔습니다. 그러나 이미 청와대와 새누리당이 국정원 불법대선개입 사건의 진실규명과 국정원 개혁에 대한 의지가 전혀 없다는 것이 확인된 마당에 더는 참기가 어렵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지금까지 많은 국민들의 의견을 들었고, 오늘도 긴급의총을 통해서 당의 결의를 모았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이제 민주당은 민주주의 회복과 국정원 개혁을 위해 국민과 함께 나설 것입니다. 이를 위해 민주당은 비상체제에 돌입하려고 합니다.

그 동안 추미애 본부장이 이끌어왔던 '정치공작 진상규명 및 국정원 개혁운동본부'를 확대 개편하겠습니다. 그래서 '민주주의 회복과 국정원 개혁 국민운동본부'로 개편하고 당대표인 제가 본부장을 직접 맡아 이 국면을 이끌겠습니다.

원내외 투쟁과 협상을 당대표가 직접 이끌겠습니다. 국민과 하는 첫 걸음으로 시청 앞 서울광장에 국민운동본부를 설치하고, 내일 국민과 함께 하는 첫 의원총회를 현장에서 개최하겠습니다.

'나에겐 꿈이 있습니다'라는 연설에서 마틴 루터 킹 목사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우리는 홀로 걸을 수 없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걸을 때, 우리는 항상 앞으로 행진할 것이라는 맹세를 해야 합니다. 우리는 결코 어두운 과거로 돌아갈 수 없습니다." 진실을 찾는 수천, 수만의 국민이 우리와 함께 할 것이라는 우리 민주당에게 믿음이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